‘바이든 러닝메이트 경쟁’, 후보의 출생지가 결정적 변수였다?

0
270
태미 덕워스 연방상원의원과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로이터>

NTY기자 “덕워스 상원의원, 태국 태생이라 부통령 지명 안돼 반발”

2020 미국 대선 기간 조 바이든 대통령의 러닝메이트 후보로 거론됐던 태미 덕워스 연방 상원의원(54·민주·일리노이)이 태국 태생이라는 이유로 지명받지 못해 크게 반발했다는 뒷이야기가 공개됐다.

시카고 선타임스는 2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기자 조나선 마틴과 알렉스 번스가 다음달 3일 출간 예정인 신간 ‘트럼프, 바이든, 그리고 미국의 미래를 위한 전투'(This Will Not Pass : Trump, Biden, and the Battle for America’s Future) 내용 일부를 인용, 이같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바이든 대선 캠프 수뇌부는 덕워스 의원이 미국 태생이 아닌 점을 들어 후보군에서 제외했고 덕워스 의원은 강하게 반발하며 자신감을 보였으나 결국 낙점받지 못했다”고 이 책은 소개했다.

저자들은 “바이든 대선 캠프는 덕워스 의원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처럼 ‘버서'(birther) 논란에 휘말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선 캠프 측에 트집의 빌미를 제공하게 되지 않을까 우려했다”고 전했다.

버서는 2008년과 2012년 대선 당시 “오바마가 미국 태생이 아니기 때문에 헌법상 대통령 피선거권이 없다”는 주장을 편 이들을 말한다.

미국 헌법은 미국 영토에서 태어난 사람만 대통령 자격이 있다고 규정하고 있어 오바마 반대론자들은 오바마의 ‘케냐 출생설’을 주장하며 집중적으로 공격했다.

이 때문에 오바마는 2011년 재선을 앞두고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출생증명서를 전격 공개하기도 했다.

두 저자는 덕워스 의원이 바이든 캠프에 “왜 미리 굴복해야 하나. 연방 하원의원, 연방 상원의원 선거를 잇달아 치르는 과정에서 인종차별적이고 외국인 혐오적인 말들로 수없이 공격을 당했으나 매번 승리했다”며 자신감을 보였지만 결정을 바꾸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바이든) 캠프 측은 덕워스 의원에게 ‘문제는 당신의 자격 여부가 아니다. 이 문제가 캠페인에 방해가 되는 걸 우리가 원하지 않는다는 사실’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덕워스 의원은 2020년 6월께 바이든 대선 캠프가 ’50대 비백인 여성’을 부통령 후보 기준으로 제시한 후 주목받은 바 있다.

덕워스 의원은 1968년 태국에서 중국계 태국인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 태어나 싱가포르와 자카르타 등지에서 자랐으며 16세 때 하와이 호놀룰루로 이주했다.

대학 졸업 후 미 육군에 입대, 2004년 이라크 전쟁에 참전한 그는 헬기를 조종하다가 수류탄 공격을 받아 두 다리를 모두 잃고 오른팔에 중증 장애를 입었다.

그는 2006년 연방하원의원 선거에 출마했다가 고배를 들었으나 2012년 재도전해 성공했고 2016년 연방상원의원 선거에 나서 승리했다.

반면에 2020년 8월 민주당 전당대회 직전 바이든의 러닝메이트로 낙점돼 부통령에 오른 카멀라 해리스(57)는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서 인도계 어머니와 자메이카 흑인 아버지 사이에 태어났다. 이른바 버서 논란에서 자유로운 상황이었던 것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