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러 겨냥 ‘제노사이드’ 첫 언급

0
242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2일 우주의 날 을 맞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 기지를 방문해 직원들을 바라보고 있다. <로이터>

조 바이든 대통령이 12일 우크라이나에서 전쟁을 벌이는 러시아의 행위를 겨냥해 처음으로 ‘제노사이드'(집단학살)를 거론했다.

AP·로이터통신·CNN 등에 따르면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아이오와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푸틴’이라고만 지칭하며 “푸틴이 우크라이나인의 사상을 말살하려는 시도가 점점 분명해지고 있기 때문에 난 이를 제노사이드라고 부른다”며 “그 증거가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제노사이드는 ‘특정 국민과 민족, 인종, 종교, 정치 집단의 전체 또는 일부를 절멸시킬 목적으로 행해지는 폭력’을 의미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행위가 제노사이드를 규정하는 국제 기준을 충족하는지 여부는 법조계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부연하면서도 “나한테는 (제노사이드로) 확실하게 보인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한 끔찍한 일과 관련해 더 많은 증거가 나오는 상황”이라며 “우린 그 참상과 관련해 더 많은 것을 보게 될 것이고 그게 (제노사이드에) 해당하는지는 국제적으로 변호사들이 결정하게 하자”고 말했다.

다만 직전 아이오와주 일정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전쟁 이후 급등한 연료 가격을 인하하는 계획을 설명하며 제노사이드라는 표현을 언급하기는 했다.

그는 “가계나 연료비가 지구 반대편에서 어떤 독재자가 전쟁을 선포하고 제노사이드를 자행하는지 여부에 달려있어선 안된다”라며 푸틴 대통령을 에둘러 가리켰다.

다만 추가로 구체적인 설명을 붙이지는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행위가 ‘전쟁 범죄’에 해당한다고 언급한 적은 있지만 제노사이드로 보인다고 적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4일 러시아군의 ‘부차 집단학살’ 정황으로 국제사회 비판여론이 비등했을 때도 이것이 제노사이드에 해당하는지 묻는 질문에 “아니다. 전쟁 범죄라고 생각한다”고 거리를 뒀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바이든의 발언에 대해 젤렌스키 대통령은 트위터에 “진정한 지도자의 참된 발언”이라며 환영했다.

제노사이드는 나치 독일의 홀로코스트(유대인 학살)에 대해 처음으로 사용됐고 1948년 유엔 총회가 ‘집단살해죄의 방지와 처벌에 관한 협약’을 채택하면서 국제법상 범죄 용어로 정립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