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문 전대통령에 “좋은 친구”…10분간 통화

371

문재인 전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차 방한 중인 바이든 대통령과 21일 오후 약 10분간 통화했다.
문 전 대통령 측근인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이날 오후 7시 50분께 보도참고자료를 내고 “문 전 대통령은 양산 사저에서 저녁 6시 52분부터 약 10분간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 통화했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첫 방한을 환영하면서 “퇴임인사를 직접 하지 못한 것이 아쉬웠는데 통화를 할 수 있게 돼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좋은 친구”라고 부르며, “1년 전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동맹 강화에 역사적인 토대를 만든 것을 좋은 기억으로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에게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 노력해 줘 감사하다”고 했고, 문 전 대통령은 “한국을 아시아 첫 순방지로 방문한 데 대해 감사하다”고 화답하며 “이는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문 전 대통령은 “윤석열 대통령과의 첫 한미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친 것을 축하한다”며 “우리 두 사람이 한미동맹을 공고하게 한 토대 위에서 한미 관계가 더 발전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