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유럽 첫 순방 돌입···동맹복원·대중압박 강화

46
유럽 순방에 나선 조 바이든 대통령이 9일 영국에 도착, 밀든홀의 미군 공군기지에서 미군 장병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

8일 간 G7·나토·EU 정상회담 숨가쁜 일정
푸틴과도 첫 정상회담···“할 말 할 것”연설
5억 회분 화이자 백신 저소득국에 제공 발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 취 임 후 첫 해외 순방에 나섰다. 8일간의 순방의 대상 지역은 유럽이다. 이 날 영국행에 오른 바이든 대통령은 11~13일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주요7 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양자 회담도 한다. 한국이 초청받은 회의여 서 한미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벨기에 브뤼셀로 이동해 14일 북대서양조약기 구(NATO·나토) 정상회의, 15일 미 국-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 참석한 다. 16일에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취 임 후 첫 양자 회담을 한다.

이번 순방의 목적은 미국의 전통 적 동맹 복원과 함께 중국, 러시아 견제 두 가지로 요약된다. 바이든 대통령도 이날 출발 전 방문 목표를 묻는 말에 “동맹을 강화하는 것, 그리고 푸틴과 중국에 유럽과 미국의 유대가 강하고 G7이 움직일 것임을 분명 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동맹 강화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 통령의 ‘미국 우선주의’가 동맹의 균열을 가져왔고 이것이 미국의 이익을 훼손했다는 비판적 인식에서 출발한다. 바이든 행정부가 취임 초 국무· 국방장관의 한국과 일본 방문, 양국 정상의 백악관 초청 등 인도·태평양 지역의 동맹 강화에 나섰다면, 이번에는 트럼프 행정부 기간 소원했던 유럽을 직접 방문해 동맹을 다독이며 관계 복원을 시도하는 것이 된다.

일단 분위기는 괜찮아 보인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과 EU 간 항공기 보조금, 철강 제품 마찰에서 기인한 관세 부과 등 무역분쟁을 해소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 경우 트럼프 전 대통령이 관세를 무기화하며 EU와 빚은 큰 갈등이 해결되는 것이다. 최근 G7 재무장관이 대기업 법인세의 최저세율을 국제적으로 15%로 설정 키로 한 합의도 재확인될 예정이다. 미국이 주도한 논의에 유럽이 호응 한 모양새다.

동맹 복원 행보는 중국 견제와 직결 돼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을 대외 정책의 1순위에 올려놓고 동맹 등 다 자 접근을 통한 포위망 구축에 공을 들이고 있다. G7 정상회담에선 중국의 거대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 공동 대응 방안이 논의되고, EU와 정상회담 땐 코로나19 기원에 관한 추가 조사 문 제가 다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신장 지역의 인권 침해, 대만 문제, 인도·태평양에서 항행의 자유 등 국제적 규칙에 기초한 질서 등 대 중 견제 논의가 기정사실화한 가운데 오히려 관심은 수위가 어느 정도 일지에 쏠리는 분위기다.

16일 푸틴 대통령과의 미·러 정상 회담도 주목할 부분이다. 이 회담은 제3국에서 만나자는 바이든 대통령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트럼프 전 대 통령은 재임 시절 러시아에 저자세 외교를 한다는 비판에 직면하기도 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인권, 우크라이나, 사이버 공격 등을 문제 삼아 강공책을 펼치며 러시아와 긴장이 고조된 상태다.

한편 CNN은 바이든 대통령이 신 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배포에서 미국의 역할에 관해 동맹을 안심시키는 일을 할 것이라며 10일 글로벌 백신 생산과 관련된 중요 발표를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 내용은 내년 상반기까지 코로 나19 예방을 위해 5억 회 분량의 화 이자 백신을 저소득국가에 제공하는 것이라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