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전 부통령 대선 출마 선언

140

민주당 19번째 경선 후보···1998·2008년 이어 세번째

민주당의 유력한 차기 대선주자로 손꼽혀온 조 바이든(76, 사진) 전 부통령이 25일 2020년 대통령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번 출마 선언은 1998년, 2008년에 이은 세 번째 대권 도전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유튜브와 트위터를 비롯한 소셜 미디어에 공개한 동영상에서 자신이 미국을 통합하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승리할 수 있는 후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동영상에서 “미국을 미국으로 만들었던 모든 것이 위험에 처해 있다”면서 “만약 우리가 도널드 트럼프에게 백악관에서 8년을 준다면 그는 영원히 그리고 근본적으로 이 나라의 성격, 우리가 누구인지를 바꿀 것이며 나는 그것이 일어나는 것을 가만히 보고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또 “나는 역사가 이 대통령의 4년을 되돌아볼 것이라고 믿는다”며 역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집권기를 “일탈의 순간”으로 평가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번 출마 선언으로 바이든은 민주당의 19번째 대선 경선 주자가 됐다. 민주당의 대권 레이스도 본격적으로 달아오를 전망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버니 샌더스 연방상원의원(77)에 이어 두 번째로 나이가 많다. 올해 76세로 고령이라는 점과 과거 여성들을 상대로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것이 최근 연이어 불거진 점은 대권 경쟁에서 약점이 될 전망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델라웨어주에서 36년간 연방상원의원을 지냈으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행정부 시절 8년간 부통령을 역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