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정부, 아시안 증오범죄 규탄”

168
White House Press Secretary Psaki holds the daily press briefing at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백악관 대변인 밝혀···반아시안 폭력·편견 종식에 전념

 

백악관은 5일, 아시아계 미국인을 겨냥한 증오범죄가 최근 늘어나는 것과 관련, 조 바이든 행정부는 이를 규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젠 사키<사진/로이터>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통령은 반(反)아시안 폭력과 편견을 종식하는데 전념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대통령)는 아시아계 미국인들에 대한 외국인 혐오증이 존재하는 곳 어디서든 이를 규탄하고 싸우는 것이 이 정부의 정책임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앞서 대통령 각서를 통해 법무부가 아시아계 미국인을 상대로 하는 증오범죄 자료를 더 잘 수집하고 증오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아시아계 미국인 지역사회와 협력하도록 명령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첫째 주에 ‘외국인을 혐오하는 내용의 레토릭은 아시아계 미국인과 태평양의 미국 시민을 위험에 처하게 한다’는 내용의 각서를 발표하는 등 인종 차별 행위에 강경한 입장을 보여왔다.

사키 대변인은 백악관 고위 관리들이 아시아계에 대한 괴롭힘과 폭력 증가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아시아계 미국인과 태평양 섬 주민, 지역사회 지도자들과 화상 회의로 만나 의견을 청취했다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지난해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증오범죄와 인종차별 행위가 부쩍 늘어나 사회 문제로 대두됐다. 연방법무부는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증오범죄를 연방 차원에서 수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