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지지율 또 최저치 ‘인플레·우크라’에 직격탄

0
252
조 바이든 대통령<로이터>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40년만에 겪는 최악 인플레이션과 우크라이나전 등 대내외 악재 속에 속절없이 하락하는 양상이다.

퀴니피액대가 지난 7∼11일 성인 1,412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33%에 불과했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4%였다. 정치분석매체 ‘538’이 그간 각종 여론조사를 취합한 자료를 보면 33% 지지율은 지난 1월 7∼10일 조사 때와 동률로 최저치다. 당시 조사 기관도 퀴니피액대였다.

CNBC방송이 7∼10일 800명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38%로 이 매체 조사에서 최저치를 갈아치웠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 부진은 무엇보다 전염병 대유행 이후 가중된 공급난과 시중에 풀린 막대한 자금으로 인한 인플레이션 등 경제 상황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CNBC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 정책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이 매체의 조사에서 4번 연속 떨어져 35% 수준에 불과했다. 또 응답자의 47%는 경제 상황이 열악하다고 답변했다. 이 응답 비율은 2012년 이래 같은 항목 조사에서 최고치를 기록했다.

56%는 내년에 경기 침체를 예상했는데, 이는 실제 경기침체 기간 조사 때나 나왔을 정도로 높은 수치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