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집권땐 법인세 올릴것”···주가 폭락 걱정하는 월가

797

S&P500기업 주당순익 하락 등
골드만삭스, 부정적 결과 전망
최근 증시 후퇴 원인으로 지적
“정권 교체돼도 영향 미미” 분석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 대한 항의시위 이후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사진) 전 부통령의 지지율이 치솟으면서 월가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그의 법인세 인상 공약에 주가가 줄줄이 하락할 수 있기 때문이다.

뉴욕타임스(NYT)가 24일(현지시간) 시에나대와 공동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6%의 지지를 얻는 데 그친 반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50%를 기록했다. 지지율 격차만 무려 14%포인트에 달한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확실히 언더독(underdog·이길 확률이 적은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시장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의 당선이 증시에 부정적이라고 보고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21%인 법인세를 28%로 올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는 법인세가 인상될 경우 오는 2021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기업의 주당순이익은 170달러에서 150달러로 떨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배당금도 줄어들 수밖에 없다. RBC캐피털마켓이 최근 고객들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60%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백악관에 들어가면 주식시장이 약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12월 조사에서는 이같이 응답한 이들이 24%에 불과했다.

이 때문에 최근 증시 하락의 이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외에 바이든 전 부통령의 약진에 따른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 8일 S&P500은 올해 손실을 모두 상쇄하고 2월25일 이후 최고치를 찍었는데 이후 차츰 떨어지더니 현재 5%가량 하락한 상태다. CNBC의 간판 앵커인 짐 크레이머는 “내가 보기에 이는 바이든 움직임”이라며 시장이 그의 당선 가능성에 예민하게 반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뱅크오브아메리카가 1951년 이후 대선 결과를 분석해보니 백악관 주인이 민주당에서 공화당으로 바뀌었을 때보다 공화당에서 민주당으로 교체됐을 때 3개월간 S&P지수가 저조했다.

정권이 민주당으로 바뀌더라도 증시 악영향은 단기적이라는 반론도 있다. 현재의 유동성 장세가 보여주듯 대선 등 정치요인보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정책이 주가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분석이다.크레디트스위스는 “바이든 전 부통령은 기업들이 자사주 매입을 중단하고 투자와 고용 확대에 나서기를 원한다”며 “세율 인상은 역풍이 되겠지만 투자와 고용 확대 정책은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민주당 전국위원회(DNC)는 바이든 전 부통령을 대통령 후보로 공식 지명하는 전당대회를 8월17일부터 나흘 동안 밀워키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민주당 측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현장에 대의원들을 모으지 않고 위성 생중계로 진행할 예정이다. 전당대회에는 보통 수만 명이 몰린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전당대회를 열 예정이었지만 민주당 소속 로이 쿠퍼 주지사가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 방침을 고수하자 플로리다로 장소를 변경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만5,000석 규모의 비스타베테랑스메모리얼에서 전통 방식으로 후보 수락 연설을 할 계획이다.<뉴욕=김영필 특파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