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해리스 첫 동반 출격···“엉망인 미국 재건”

0
744

트럼프 코로나 대응 실패에 맹폭
이민자의 딸 강조하며 지지 호소

“우리나라는 누더기 상태로 끝맺을 것이며 세계에서 미국의 평판도 그렇게 될 것입니다.”

12일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부통령후보인 카멀라 해리스 연방상원의원이 처음으로 함께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트럼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 등을 강하게 비판했다.

CNN 등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날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한 고등학교 체육관에 마련된 기자회견장에 등장한 해리스 의원은 과거의 에볼라 사태를 언급하며 트럼트 행정부에 맹공을 퍼붓기 시작했다. 그는 “6년전 우리는 다른 보건위기를 겪었다. 그건 에볼라였는데 우리 모두 그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기억한다”며 “하지만 그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아는가. 버락 오바마와 조 바이든은 그들

이 해야 할 일을 했다. 미국에서 오직 2명만 사망했다. 이것이 리더십이다”라고 강조했다.

해리스 의원은 미국의 경기불황과 실업난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현재 수백만명의 미국인이 실업상태인 것도 트럼프가 원인이라면서 “트럼프의 리더십 실패로 우리는 주요 선진국 중 가장 큰 경제적 타격을 받은 국가 가운데 하나가 됐으며 실업률도 현재 3배로 증가했다”고 꼬집었다.

회견에 함께한 바이든 전 부통령은 해리스 의원이 이민자들의 딸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그가 작은 흑인과 황인 소녀들의 모델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그러면서 해리스는 이 나라의 근간과 중산층, 중산층이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을 위한 검증된 파이터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회견은 코로나19로 여느때와 달리 지지자들 없이 열렸으며 취재진 등 소수만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기 위해 회견이 진행되는 동안 흰색 동그라미안에 머물렀다. 바이든 전 부통령과 해리스 의원도 마스크를 쓴 채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CNN은 보통때라면 민주당 전당대회는 대선전까지 2개월 반 동안 진행되지만 코로나19로 소수만 모이는 행사에 한정돼 바이든과 해리스가 얼마나 함께 선거운동을 할 수 있을지 알 수 없다고 전망했다. 이에 대해 바이든 전 부통령은

과학이 허락한다면 우리가 함께 선거운동하는 모습을 보게될 것이라고 응답했다.<김연하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