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격’ 우크라, 하르키우서 러시아 국경 도달

0
196
우크라이나 제2 도시 하르키우 인근 숲에서 무기를 든 우크라이나군 병사들이 이동하고 있다. 우크라이나군은 16일 러시아군이 장악하고 있던 하르키우를 탈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

러시아군 돈바스로 재배치, 우크라 북부·동북부 해방
제2 도시 탈환 전세 역전

우크라이나 제2 도시인 동북부 하르키우 전선에서 우크라이나 군이 러시아군을 몰아내고 양국 국경에 도달했다고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16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우크라이나군 제127여단 227대대가 러시아 국경에 도달했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227대대 병력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국경을 나타내는 표지를 둘러싸고 촬영한 영상을 배포하고 “함께 승리하자”고 덧붙였다.

올레흐 시네흐보우 하르키우 주지사도 소셜미디어를 통해 “227대대가 국경을 회복했다”며 “러시아 침략자들로부터 우크라이나의 자유를 위해 목숨을 건 모든 사람에게 감사하다”고 적었다.

앞서 우크라이나군 총참모부는 지난 14일 러시아군이 하르키우 일대에서 퇴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러시아군이 하르키우 방면의 병력을 동부 돈바스 지역에 재배치하려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 북동부의 하르키우는 러시아 국경에서 불과 50㎞ 떨어진 곳으로 전쟁 전 하르키우시에 약 140만명, 하르키우주 전체에는 약 240만명의 주민이 거주하는 우크라이나 제2의 도시다.

러시아군은 개전 4일 만에 하르키우 시내에 진입했으나, 이후 우크라이나군이 하르키우를 탈환하는 데 성공했다.

이후 러시아군은 하르키우시 인근을 점령하고 하르키우에 집중 공격을 퍼부었으나, 우크라이나군은 대규모 반격에 나서 하르키우 일대 러시아 점령지를 상당 부분 탈환한 상태다.

러시아가 지난 3월 말 수도 키이우 공략을 포기한 데 이어 하르키우에서도 퇴각한다면, 우크라이나 북부∼동북부가 완전히 러시아의 위협에서 벗어나게 된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하르키우의 승리가 수도 키이우의 성공적 방어에 이은 제2의 전과로 보인다면서 이는 이 전쟁에 극적인 영향을 줄 수도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도네츠크·루한스크 주를 포함하는 동부 돈바스 지역은 양측 병력의 밀집도가 높아지면서 더욱 치열한 격전이 벌어질 공산이 크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