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쿠데타 시위대 최소 33명 사망

191

3일 미얀마 군경 발포로∙∙∙시위 시작이래 최대

미얀마 군경이 3일, 미얀마 반 쿠데타 시위대에 총격을 가해서 최소 33명이 사망했다고 AP통신이 현지 정보를 인용해서 보도했다.

이는 2월 1일 쿠데타 이후 가장 많은 숫자이며, 지난달 28일 미얀마 전역에서 경찰의 무차별 발포로 18명이 숨진 ‘피의 일요일’보다도 많다. 33명의 명단은 수도 양곤의 데이터 전문가가 현지 언론과 페이스북 게시물 등을 취합해 산출한 것이다. 이 자료에는 이름, 나이, 고향, 사망 장소와 사유 등이 나와 있으며 14세 소년도 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AP통신은 자료를 자체 확인하진 못했지만 온라인 게시물 샘플을 명단과 대조해보니 일치했다고 말했다. AP통신은 사망자가 38명에 달한다는 현지 보도가 있다고 전하며 희생자가 더 많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미얀마 군부는 시민들의 저항과 국제사회의 비난 및 경제 제재에도 불구하고 갈수록 진압 수위를 높여가고 있어 희생자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