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내장과 노안은 다른 질환, 반드시 구별해서 치료해야”

508

100세 시대가 되면서 노인성질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눈은 더욱 그렇다. 그런데 노안과 백내장을 혼돈하는 경우가 많아 자칫 건강을 잃을 수도 있다는 것이 전문의 들의 조언이다.
의학이 발전하기 전만해도 실명1위로 꼽혔던 백내장은 눈 속의 투명한 수정체에 혼탁이 와 전체적으로 뿌옇게 보이는 안구질환이다. 이것을 노안으로 착각하는 경우가 많다.
백내장은 치료시기가 매우 중요하다. 최근 의료기술의 발달로 인하여 초기 백내장이 발견되면 약물치료와 같은 비수술적 치료를 통해 백내장 속도를 늦출 수 있다. 하지만 초기에 치료를 받지 않고 방치하면 수술적 치료가 까다로워지고, 수술을 받는다하더라도 초기에 치료를 받는 것만 못할 수 있다.
백내장이라는 질환이 완치되려면 적절한 시기에 맞춰 수술을 받아야 한다. 적절한 수술 시기를 맞추기 위해선 백내장초기증상을 진단받고 약물 치료를 통해 진행속도를 늦추는 것이 중요하다.
강남 스마일안과 이창목 원장은 “노안과 백내장을 혼동하는 경우가 많은데, 일단 백내장초기증상에 대해 알아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 평소 돋보기를 사용하였다가 갑자기 돋보기 없이 독서가 가능해지거나, 사물이 이중으로 보이는 복시 현상이 발생하거나, 밝은 곳에서 시력이 더 떨어지는 주맹현상, 갑자기 햇빛아래에서 눈을 뜨기가 힘들어지는 눈부심 현상 이 네 가지가 백내장 주요 초기증상이다”면서, “만일 백내장 초기증상이 의심된다면 안과를 내원하여 정밀검진을 받아볼 것을 권한다. 눈은 사람이 갖고 있는 기관 중 시력을 담당하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40세가 넘으면 매년 안과에서 눈 검사를 받아보는 것도 백내장초기증상을 찾아낼 수 있는 방법이다”라고 설명했다.
백내장은 크게 선천성과 후천성으로 나뉜다. 유전적인 요소와 염색체 이상, 태내감염 등에 의해 발생하는 것을 선천성 백내장이라 한다. 후천성 백내장의 경우 노화, 눈의 외상, 자외선, 당뇨병 등이 있으며, 다양한 원인들이 있지만 노화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대다수다.
백내장 수술은 레이저로 진행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레이저가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한 뒤 수정체 낭 속으로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방식이다.
이 원장은 “백내장 수술은 현재까지 발전을 거듭해왔다. 핵심은 인공수정체인데, 차세대 다초점 인공수정체로 최근에는 ‘시너지렌즈’가 등장했다”면서, “시너지렌즈와 같은 차세대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통해 백내장을 예전보다 더 획기적으로 치료할 수 있게 된 점은 백내장 환자에게 있어 매우 긍정적이라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장익경 한국특파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