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수백만 회분 폐기 위기···유통기한 만료 임박

126

이달말 유통기한 끝나고 접종률도 정체, 주로 얀센 백신 많이 남아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백만 접종분이 버려질 위기에 처했다.

백신 유통기간이 이달 말로 임박한 데다 접종률도 정체기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8일 미국 내에서 이달 말로 유통기한을 채우는 존슨앤드존슨의 얀센이 생산한 코로나19 백신 재고가 수백만 회분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얀센 백신 재고가 급증한 것은 지난 4월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이 혈전증 발생 우려를 들어 얀센 백신 접종을 유보하라고 권고했기 때문이다.

CDC는 열흘 만에 사용 재개를 결정했지만, 미국인 사이에서 얀센 백신에 대한 불안이 확산한 탓에 대량으로 예약이 취소됐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유통기한 만료가 다가오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도 있지만, 얀센 백신에 비하면 재고량이 훨씬 적다는 게 의료 현장의 전언이다.

WSJ은 얀센 백신의 경우 지금까지 2천140만 회 분량이 납품됐지만, 실제 사용된 것은 절반을 갓 넘기는 수준이라고 전했다.

이에 비해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은 납품한 백신의 83%가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지역 의료기관은 얀센 백신 접종 독려에 나섰지만 큰 효과를 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병원은 얀센 백신 재고를 민간 의원이나 약국, 다른 주에 발송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현재 미국에서 전반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가 둔화하고 있기 때문에 재고량을 소진하는 것은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다.

급기야 일부 주에선 남는 백신을 폐기하는 절차를 시작했다.

오클라호마주는 유통기한이 만료된 백신 수천 회분을 폐기한 상태라고 ABC방송은 전했다.

이 주 보건부는 이달 말에 기한을 채우는 얀센 백신이 8만 회분이라고 밝혔는데, 최근 크게 떨어진 오클라호마주의 백신 접종 속도를 고려하면 이 중 상당량이 폐기될 전망이다.

주 보건부는 한때 하루 백신 접종량이 8천 회분에 달했지만 최근 4천500회분까지 감소했다고 밝혔다.

오클라호마주는 인구의 42%가 최소 1회 백신을 맞았는데, 이는 미국 전체 평균(51%)에 비해 부진하다.

아칸소주에서도 이달 안에 화이자와 얀센 백신 총 7만 회분의 유통기한이 만료되며, 오하이오주에선 얀센 백신 20만 회분이 이달 23일로 유통기한이 끝난다.

일각에선 유통기한 만료를 앞둔 얀센 백신을 외국에 지원하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지만, 현실적인 문제점도 적지 않다는 설명이다.

당장 외국으로 백신을 보낸다고 하더라도 유통기한이 지나기 전에 신속하게 접종을 완료한다는 보장이 없고, 유통기한이 지난 백신을 접종하는 것은 더 큰 문제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