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기간 술 마셔도 되나

1973

“안돼” “소량 괜찮아” 달라 혼선

코로나19 백신 접종 기간에 술을 마셔도 되는지에 대해 전문가들이 서로 다른 견해를 밝히면서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의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를 개발한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 소장 알렉산드르 긴츠부르크는 9일 기자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전후해 8주 동안 음주를 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에 대해 근거가 없다고 반박했다.

긴즈부르크는 “매회 접종 후 3일 동안 금주할 것을 강하게 권고한다”면서 “완전한 금주가 필요한 것은 아니다. 인체에 면역력이 형성될 때까지 제한적인 금주가 필요할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는 스푸트니크 V 백신뿐 아니라 모든 백신에 해당하는 것”이라면서 백신 접종기에 하는 과도한 음주는 인체 면역력을 크게 약화시키고, 이에 따라 접종 효과를 떨어뜨리거나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소개했다.

백신 개발사 측의 이 같은 설명은 전날 현지 보건당국자가 백신 접종을 전후해 최소 56일(8주) 동안 술을 마셔서는 안 된다고 권고한 것과 차이가 나는 것이다.

러시아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 안나 포포바 청장은 전날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으려는 사람은 접종 2주 전부터 술을 마셔서는 안 되며, 1차 접종 후 42일 동안에도 금주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포포바는 알코올 섭취가 인체의 독성 제거 시스템을 활성화해 면역력 형성을 저해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또 다른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 후에도 포도주 같은 약한 술을 소량 마시는 것은 문제가 없다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