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조스도 고도 100km 넘어 우주로···

62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왼쪽 두 번째) 등 4명의 탑승자들이 20일 우주비행에 성공한 뒤 귀환해 손을 흔들고 있다. [로이터]

‘블루오리진’ 우주여행 성공, 100km 상공 10분간 머물러
최고령·최연소 우주인 탄생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조스(57)가 우주로 날아오르는 데 성공했다. 자신이 이끄는 우주탐사 기업 블루 오리진이 개발한 우주선 ‘뉴 셰퍼드’를 타고 100km 상공을 넘어가 약 3분간 사실상 무중력 상태를 경험하고 돌아왔다.

앞서 지난 11일 시범 비행에 성공한 영국의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과 함께 우주관광 시대의 막을 올린 것이다.

블루 오리진은 유튜브를 통해 베이조스가 탑승한 뉴 셰퍼드 로켓이 이날 오전 6시12분께 텍사스주 서부 사막지대의 발사장에서 쏘아 올려지는 장면을 실시간 중계했다. 베이조스를 포함한 4명이 탑승한 뉴 셰퍼드 로켓은 조종사가 없는 완전 자동 제어를 통해 약 10분간 우주 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날은 아폴로 11호의 닐 암스트롱과 버즈 올드린이 인류 최초로 달에 착륙한 지 52주년 되는 날이기도 하다.

음속 3배의 속도로 날아오른 뉴 셰퍼드는 예정대로 추진체인 부스터와 유인 캡슐을 무난히 분리시켰다. 이후 유인 캡슐은 66.5마일(107km) 상공까지 도달했다. 앞서 브랜슨의 시범 비행 고점인 53.5마일(86.1km)보다 높은 수치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