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여행 나선 미국인 잡아라 시카고·뉴욕·LA서 한국알리기

1008
뉴욕 그랜드센트럴역에서 펼쳐진 국기원 태권도 시범공연 <한국관광공사 뉴욕지사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벗어나 이른바 ‘보복 여행’에 나선 미국인들에게 한국을 알리는 대규모 행사가 펼쳐졌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한미 수교 140주년을 기념해 미국인들의 해외여행 목적지로 한국을 홍보하는 ‘디스커버 유어 코리아’(Discover Your Korea) 행사를 뉴욕, 시카고, 로스엔젤레스(LA)에서 순회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순회 행사는 일반 여행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한 한국문화관광 페스티벌, 한국과 미국의 여행업계 간 신규 방한 상품 개발을 위한 비즈니스 상담회로 나뉜다.
먼저 뉴욕에서 22∼23일 열리는 한국 문화관광 페스티벌은 지난 2020년 방탄소년단(BTS)이 공연한 그랜드센트럴역과 대표적인 관광 명소인 타임스스퀘어에서 진행된다.
유동 인구가 많은 두 곳에서 서울, 부산, 인천 등 지방자치단체와 대한불교조계종 한국불교문화사업단,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국기원이 K-푸드, K-팝, K-뷰티, K-드라마, 태권도 등 한류 콘텐츠를 중심으로 테마별 한국문화관광 홍보관을 직접 운영해 한국 문화 체험과 여행 상담의 기회를 제공한다.
미 NBC방송의 ‘아메리칸 송 콘테스트’ 우승자인 알렉사가 특별 출연해 K-팝 문화를 소개하고, 국기원 태권도 시범단은 타임스스퀘어 광장에서 공연을 펼친다. 23일 뉴욕 맨해튼에서 열리는 B2B(기업 간 거래) 행사에는 현지 여행업계와 언론인 등 350명을 대상으로 한국의 전통 사찰음식을 제공하고 국기원 태권도 시범도 선보인다.
사찰음식은 넷플릭스 음식 다큐 ‘셰프의 테이블’에 출연하고 뉴욕타임스로부터 ‘철학자 셰프’라는 극찬을 받은 정관 스님이 직접 요리한다.
특히 미국에서 최근 급증하는 채식주의자(비건) 대상 전문 여행상품을 판매하는 미국 여행사들을 초청해 사찰음식이 비건에게 가장 적합한 음식이라는 점을 부각한다.
이어 25일과 26일에는 LA와 시카고에서 각각 한국의 관광 매력을 홍보하는 설명회를 연이어 개최한다.
한국관광공사 뉴욕지사에 따르면 올해 6월 한국을 찾은 미국인은 5만5천444명으로 6월 전체 방한 관광객의 24.3%를 점유해 1위에 오를 정도로 한국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관광공사는 미국의 한국 관광 핵심 타깃을 30∼40대 한류 관심층으로 설정하고 이들을 대상으로 정밀한 ‘타깃 마케팅’을 시행하는 동시에 중국의 관광 시장 개발 지연을 이용해 아시아 여행 대기 수요를 한국으로 유인하는 전략을 병행하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