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티지지, 2008년 오바마 돌풍 재연할까

0
558
4일 아이오와주 코커스 중간개표 결과가 깜짝 1위로 나오지 피트 부티지지 후보가 지지자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AP]

4일 아이오와주 코커스 중간개표 결과가 깜짝 1위로 나오지 피트 부티지지 후보가 지지자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AP]

민주당 아이오와 코커스 중간개표 ‘깜짝 1위’
샌더스 2위로 바짝 추격···바이든 대세론 타격
개표 지연 초유의 참사로 컨벤션 효과는 반감

오바마 돌풍의 재연인가, 반짝 인기인가.
지난 3일 실시된 민주당 대선 경선의 첫 관문 아이오와주 코커스에서 피트 부티지지 전 사우스벤드 시장이 중간개표 결과 깜짝 1위에 오르면서 그 여파가 주목되고 있다.
그간 각종 여론조사에서는 ‘70대 후반 백인 남성’간 대결인 ‘바이든-샌더스’가 양강을 형성하는 듯했으나 중간집계를 기준으로 할 때 경선 구도가 부티 지지와 샌더스가 ‘신 양강’으로 재편되는 양상을 보이는 등 경선판이 출렁이고 있다.
아이오와 민주당이 4일 공개한 개표 62% 상황 기준 집계결과, 부티지지 전 시장이 26.9%의 득표율(대의원 확보비율)로 1위에 올랐다고 CNN 등이 보도했다.
샌더스 상원의원 25.1%, 워런 상원의원 18.3%, 바이든 전 부통령 15.6%를 각각 기록했다. 에이미 클로부차 상원의원은 12.6%, 앤드루 양 1.1%, 톰 스테이어 0.3% 등이었다. 이는 승패를 가르는 결정적 부분인 대의원 확보 비율을 기준으로 한 수치다.
특히 부티지지 전 시장은 15% 미만의 득표율로 1차 투표에서 탈락한 후보들을 지지한 유권자들의 2차 투표에서 샌더스 상원의원, 워런 상원의원에 비해 상대적으로 ‘몰표’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군소주자 지지자들의 2순위 선호도 강세가 현재 1위를 기록하는 데 주요 발판이 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지지자 총수 단순합산 기준으로는 샌더스 상원의원 26%, 부티지지 전 시장 25%, 워런 상원의원 20%, 바이든 전 부통령은 13%를 각각 기록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보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4위에 그치는 ‘수모’를 겪으면서 초반부터 체면을 단단히 구겼다.
CNN방송은 부티지지가 근소한 차이로 앞서고 있다고 보도했고, WP는 샌더스와 부티지지가 초반 결과에서 리드하고 있다고 전했다.
62% 개표 기준으로 ‘깜짝 1위’에 오른 부티지지 전 시장의 급부상은 여러 측면에서 이변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현재 민주당에서 가장 젊은 후보인 부티지지 전 시장은 중도 성향의 ‘차세대 주자’로 주목을 받아왔으며 학교 교사로 재직하는 ‘남편’을 둔 동성애자이기도 하다.
하버드대 재학 중 로즈 장학생으로 선발돼 영국 옥스포드대에서 유학하고, 유명 컨설팅 업체인 매켄지 앤 컴퍼니에서 컨설턴트로 일한 화려한 이력에다 해군 정보관으로 아프가니스탄에서 복무한 경력까지 갖춰서다.
그의 대약진은 지난 2008년 버락 오바마 후보가 ‘대세론’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누르는 드라마를 연출하며 대권의 발판을 구축한 사례와 오버랩되기도 한다.
부티지지 전 시장은 초반부의 승기를 잡은 만큼 그 여세를 몰아 오는 11일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에서도 바람을 이어간다는 복안으로 알려졌다.
그의 선전에는 세대교체 및 변화에 대한 요구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전날밤 일찌감치 승리를 선언한 바 있다.
다만 아직 개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샌더스 상원의원이 근소한 차이로 추격하고 있는 만큼, 최종 결과는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이와 함께 현 순위가 최종 개표 결과로 그대로 확정된다고 하더라도 이 흐름이 향후 경선 구도에 그대로 이어질지는 다소 불확실해 보인다.
이번 결과는 코커스가 아이오와 주내 99개 카운티, 총 1천678개 기초 선구에서 일제히 시작된 전날 오후 8시(미 동부시간 기준)로부터 21시간 만에 ‘늑장 발표’ 된 것이다.
기술적 문제로 인한 항목별 수치 불일치로 개표 결과 발표가 장시간 지연되는 초유의 ‘대참사’가 발생, 하루 가까이 ‘깜깜이 상태’의 대혼돈이 이어지는 등 경선 자체가 빛바래면서 적지 않은 후폭풍을 예고하고 있다.
현 개표상황 기준으로 부티지지 전 시장의 ‘1위 기록’도 개표 결과 지연 파동의 여파에 가려 빛을 제대로 보지 못했다는 지적도 일각에서 나온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