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병원설립비는 결국 북핵으로 사용된다”

135

김성한(한미자유연맹 부총재)

지난 6월 중순 한국의 저명한 대형교회 목회자가 기자간담회를 했다. 내용인즉 “북한에 평양심장병원을 준공한 뒤로 북한 내 260개 군에 ‘인민병원’을 세워달라는 북측의 요청이 있다”며 “개신교계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민병원 짓는 일을 다음 프로젝트로 진행하겠다”고 밝힌것이다. 이날 발언은 평양에 짓고 있는 심장전문병원의 진행 상황을 브리핑하며 나온 것이다. 그런데 자칫 선의로 해석될수 있는 북한에 대한 지원금이 결국 김정은의 통치자금과 북핵으로 전용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점이다.
이날 기자회견을한 한국의 대형교회는 지난 노무현 정권 당시인 2007년 평양에 심장병원을 세우기로 하고 그해 12월 착공에 들어갔다. 평양 중심부 약 2만 평방미터의 시설인데, 이는 48평 아파트 126채 규모이다. 그런데 북한의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등 잇따른 도발로 UN 대북제재가 걸렸고 사실상 공사가 멈춰버렸다. 그런데 이 한국의 대형교회가 지속적 요청을 했고, 결국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지난해 11월 의료장비와 물품의 대북 반입 제재를 일부 풀기로 한다. 앞으로 공사가 재개되면 인테리어 공사 등 각종 준비를 거쳐 6개월 뒤 평양심장병원이 개원할 것이라고 한다. 그런데 북한은 평양심장병원 지원 재개에 맞물려 260개 인민병원 건립을 추가 요청했다. 이대형교회는 개신교계와 연합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힌 것이다.
260개의 병원을 지으면 약 2,600만 달러, 335억 원이 필요하다. 평양 심장병원도 그렇지만, 앞으로 지어질 인민병원의 수혜계층은 북한의 ‘취약계층’은 아니다. 북한식 사회주의 의료체계는 무너진 지 오래되었다. 주민들은 각자 생존을 한다. 북한은 3계층 51개 부류로 신분을 나눈다고 한다. 핵심계층·동요계층·적대계층이 3계층이다. 의료 혜택을 받는 사람은 이른바 핵심계층, 즉 특권층과 일부 동요계층이다. 정권에 대한 충성의 대가로 의료혜택을 받는다. 북한의 가장 처참한 인민들,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된 23만 명, 변방지역, 추방지역, 두메산골, 탄광, 오지 또는 장마당을 떠도는 꽃제비, 강제로 송환된 탈북자 등 진짜 죽어가는 사람들을 살려내진 못한다.
그리고 평양은 일종의 특권층의 거주이다. 일반 주민은 거주는 물론 출입마저 철저하게 통제된다. 평양에 짓는 병원은 100% 특권층을 위한 지원이다. 물론 북한 특권층을 돕는 것도 “인도적이다”, “인도주의이다”라고 말할 수 있을지 모른다. 그러나 이것이 김일성 일가를 태양신으로 섬기는 북한의 우상숭배 체제를 돕고 주체사상 정권을 돕는 것임을 또한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맞아죽고 굶어죽고 얼어 죽는 동족들, 벌레처럼 짓밟히는 절대다수 주민들에게는 전혀 돌아가지 않는 혜택이다.
평양 심장병원 외 인민병원을 짓는 데 만 2,600만 달러, 한화 335억 원이 든다고 밝혔는데, 통상 북한 시설 건립은 현금달러로 결제가 된다. 이 돈은 외화관리부서인 북한 조선로동당 39호실이라는 김정은 사금고 같은 곳으로 들어간다. 이렇게 흘러간 돈 중 일부는 중국에서 원자재를 구매하는 데 사용되지만, 인건비는 실제로 지출되지 않다. 북한 인민들을 동원한다. 즉 한국 교회는 자재비와 인건비를 지출하겠지만, 실제로 인건비는 안 들어간다는 것이다. 게다가 북한에 시설을 하나 지으면 유지비·운영비 조로 계속 돈이 들어간다.
노동당 39호실은 세계 각국 비밀계좌를 갖고 있고, 김정은의 호화 사치품, 소위 ‘1호 물자’ 조달을 한다. 이 돈은 김정은과 특권층이 사치품 구입비를 비롯해 핵무기·미사일 개발·유지·운영비 및 117만 군대 유지를 위한 인민군 필수품 구매비 등으로 사용이 된다. 깨어나야한다. 북한정권의 실체를 파악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