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반인권피해자인 미주탈북민 돕기’

121

김성한(한미자유연맹 부총재)

이제 10월도 중순으로 날씨도 제법 쌀쌀 하다. 이렇게 연말로 가면 서로의 정을 많이 그리워하게 된다. 북한땅을 떠나 이곳 미국에 거주하는 약 300여명의 탈북민들은 더욱 따뜻한 이웃의 정을 그리워한다. 그런데 이런 탈북민들에게 온정의 손길을 계속해서 펼쳐온 사람이 있어서 우리의 마음을 훈훈하게 한다. 그 주인공은 1978년 이민온 최창준씨이다. 자신도 고향이 북한인 실향민 출신으로 누구보다도 북한에 고향을 두고 온 사람들의 심정을 잘 이해하기에 미주 탈북민 돕기에 적극적으로 활동을 했다고 한다. 최창준씨는 고향이 지금은 북한인 개성이다. 그는 개성에서 내려와서 군대가서 제대하고 한국생활을 하다가 미국으로 이민을 와서 어떻게 보면 탈북민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한다. 고생안한 탈북민이라는 것이다. 같은 탈북민으로 같은 민족으로서 도와주는 것은 당연한 일 이라고 그는 말한다. 최씨는 북한의 반인권적인 행태를 피해서온 미주 탈북민들을 보며 다시 한번 북한정권의 인권유린에 분노한다. 그리고 그는 강력히 북한인권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창준씨는 미국에 이민온 후 항상 고향생각을 잊어본적이 없었다. 그런 고향에 대한 생각이 최씨로 하여금 북한에 관련된 많은 활동을 하게 했다. 고향에 대한 그리움이 그로하여금 유별나게 미주 탈북민들에 대한 관심을 가지게 했다. 탈북민들은 미국에 와서 많은 외로움을 느끼게 된다. 창준씨는 이런 탈북민들을 위해서 결혼식도 하게끔 도움을 주었다고 한다.  그리고 기념일이나 명절 때에는 탈북민들을 위한 식사대접도 지속적으로 해왔다고 한다. 탈북민들이 공산주의 체제라는 전혀 다른 세상에서 영어도 잘 모른채 미국으로 오기에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고 한다.

창준씨는 요즘도 재미 이산가족 상봉을 위하여 애를 쓰고 있다. 최씨는 재미 이산가족 상봉이 현재 상원에 오랫동안 계류중에 있어서 마음이 매우 답답하다고 한다. 특히 북한정권이 정치적 목적이나 김정은 정권유지를 위해 금전을 착취할 목적으로만 이산가종상봉을 이용하는것에 매우 분노가 생긴다고 한다. 최씨는 이 법안이 통과 되면  실제적으로 탈북민들이 북한에 있는 가족을 만나는데도 도움이 될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창준씨는 지난 10월 9일 자신의 집에 여러명의 탈북민을 초청해 함께 고향의 정을 나누는 시간을 가지기도 하였다. 고향을 떠나 멀리 타국 미국땅에 와서 나름대로 열심히 정착하느라 어려움을 헤쳐가는 고향 사람들과 따뜻한 한끼의 저녁 식사를 나누며 서로의 좋은 정보를 공유한다는 마음으로 말이다.

이날 식사 자리에서는 성공적으로 미국 정착생활을 한 탈북민 선배를 초청해 얘기를 듣기도 하였다. 또한 학생들을 자녀로 둔 탈북민을 위하여 컴퓨터를 활용한 영상공유기법인 줌을 이용한 개인학습 과외에 관한 정보, 결혼정보, 미국정착에 필요한 각종 정보들을 제공한 유익한 시간을 만들기도 하였다. 그리고 연말의 분위기를 내기위해 모임이 끝나서는 최근 미주 교민 노래자랑 대회에서 입상한 탈북민 출신 가수 김재운씨 등이 참여한 노래자랑 시간도 가졌다.

멀리 타향 미국까지 신분도 없이 오게된 미주 탈북민들과 혹은 신분이 있어도 미국과는 전혀 다른 공산주의 체제의 북한정권에서 여러가지 고통을 겪고, 많은 상처를 가지고 힘겨운 생활을 하고 있는 미주탈북민들은 우리의 눈물을 자아낸다. 그들이 이토록 힘겹게 생활을 할수 밖에 없는 것은 북한 김정은 정권에 의한 심각한 박해로 준비없이 갑작스럽게 고향을 떠날수 밖에 없었던것이 주요 원인일 것이다. 그러나 갈수록 각박해져 가는 미국사회에서도 아직도 인생의 험난한 고비들을 넘으며 눈물과 아픔을 겪어온 곡절 많은, 마치 영화보다 더 진한 인생을 살아온 미주 탈북민들을 위하여 사랑을 전파하는 최창준씨에게 박수를 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