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폭정을 피해온 탈북민들의 만남과 기대”

58

김성한(한미자유연맹 부총재)

계속 추워져가는 날씨가 겨울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울창하고 푸르렀던 나무잎들은 하나둘씩 누렇게 변하며 떨어져가고 초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겨울이 다가 오면서 올한해를 돌아보며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북한의 폭정을 피해 온 미주 탈북민들 또한 미국에서 정착을 잘 하고 있는지를 돌아보게 된다. 오늘은 지난 2014년 1월에 북한의 반인권적 행태를 참다못해 탈북해서 중국과 태국을 거쳐 2014년 11월에 이곳 미국 시카고에 와서 약 8년간 미국생활을 하고 있는 탈북민 김마태씨의 의견을 중심으로 미국에 온 탈북민들의 만남과 정착에 대하여 이야기를 하려 한다. 마태씨는 지난 5년간 한국정부가 치우친 북한과의 우호관계를 가지며 탈북민들을 박대했기에 많은 단체들이 개최했던 행사들이 열리지 못하면서 미주탈북민들의 모임의 장들이 만들어지지 못했다고 큰 불만을 터뜨리기도 하였다. 마태씨는 많은 탈북민들이 윤석열 대통령과 새정부에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한다.

오랫동안 미국생활을 하며 한인사회에도 잘 정착한것으로 알려진 김마태씨는 주빌리 기도회 모임들이나 기타 다른행사등에서 탈북민들이 같이 만나곤 했었는데, 현재는 모이는 열의가 작아졌다고 말한다. 지난 5년 동안 민주평통, 일천만 이산가족 위원회등의 단체들이 탈북민들을 초청하는 모임을 거의 가지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전에는 이런 모임을 통해서 탈북민들이 함게 모였었다고 마태씨는 설명했다.

마태씨는 탈북민들이 미국에 와서도 극도로 외부인, 언론등 사진에 찍히거나 탈북민들의 모임이 홍보가 되는등 여러가지에 노출되기를 극도로 꺼리는 점 또한 많은 정보를 필요로 하는 미국정착생활에 큰 방해요인이 된다고 한다. 그리고 가난하고 참혹했던 북한독재사회에서 온것이 탈북민간의 아픈기억을 다시 생각케 하는 단점도 있다고 김씨는 말한다. 특히 패쇄된 김정은 독재 공산주의 사회주의 체제하에서 자란 탈북민들이 북한과는 전혀 다른 문화와 체제를 가진 미국 사회속에서 탈북민들만의 정보교류는 약점이 많다고도 얘기한다. 김마태씨가 현재 미국생활에 적응을 그 누구보다도 잘 할수 있었던 비결은 한국교회에 나가고 한국인들 그리고 미국인들과 교류를 적극적으로 했던것이다.

자본주의 사회와 문화도 지나치게 금전을 중시하는 단점이 있기는 하지만 자유롭고 개방화되고 기술이 고도로 발달된 선진문화이기에 그런 자본주의 선진문화의 미국에 정착을 잘하려면 아무래도 북한출신 탈북민들끼리만 모임을 주로 갖는것 보다는 미주 한인들과의 친분과 네트워크를 쌓는것이 직업을 찾고 미국정착에 필요한 여러가지 정보를 얻는데 매우 중요하다고 한다. 미주 한인들의 미국이민 역사도 60년이상으로 길고 많은 한인들이 성공적으로 미국에 정착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마태씨 본인도 미국에 있으면서 한인들에 의해 많이 도움을 받았고 토대를 잡았고, 지금도 네트워크를 쌓고 같은 탈북민들도 도와주고 있다고 말한다. 마태씨는 돈을 지나치게 중시하는 자본주의 문화도 있지만 봉사와 헌신 사랑이 중심이 된 기독교를 배경으로 한 미국문화와 한인문화가 매우 선진적이고 포용적이기 때문에 나중에 미주 탈북민들이 고향 북한에 가더라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수 있을것이라고도 말한다.

김마태씨는 이제 새로운 윤석열 정부가 한국에 들어섰으니 한인단체들도 과거처럼 탈북민들의 모임과 단합을 위한 달리기 대회, 추석모임, 설날 떡국 대접행사등 각종 행사와 모임을 개최해주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지고 있다. 마태씨는 과거 박근혜 대통령 시절, 평통에서 열어준 추석행사때 고향생각에 참 많이 울었다고 얘기한다. 이제라도 북한의 반인권적 행태를 피해온 많은 미주 탈북민들이 모일수 있는 모임들이 다시 활성화되기를 바래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