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화성-15, 미본토 전지역 타격가능”

51

주한미군 첫 공식 평가···사거리는 1만3천㎞ 추정

2017년 11월 시험 발사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가 미국 본토 전 지역을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주한미군의 첫 공식평가가 나왔다.

11일 주한미군사령부가 발간한 ‘주한미군 2019 전략 다이제스트’에 따르면, 북한은 현재 화성-13, 화성-14, 화성-15 등 세 가지 종류의 ICBM급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 사거리는 각각 ‘3,418마일(5,500㎞) 이상’, ‘6,250마일'(1만58㎞), ‘8천마일'(1만2,874㎞)로 추정됐다. 북한은 스커드-B/C/ER(추정 사거리 최대 729㎞) 등의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북극성-2(997㎞ 이상)·노동(1,287㎞) 등의 준중거리탄도미사일(MRBM), 화성-10(3,218㎞ 이상)·화성-12(2,896㎞ 이상) 등의 중거리탄도미사일(IRBM)도 보유하고 있다.

주한미군은 특히 이 중 화성-14, 화성-15<사진/노동신문>에 대해 각각 “미 본토 대다수 지역 도달 가능”, “미 본토 전 지역 타격 가능” 등으로 평가했다. 군 당국은 올해 초 발간한 ‘2018 국방백서’에서 북한이 보유한 ICBM으로 화성-13, 화성-13 개방형, 화성-14, 화성-15, 대포동을 거론하며 화성-15의 사거리를 ‘1만㎞ 이상’으로 분석했다. 주한미군은 이 발간물에서 “작년 한 해 동안 2016∼2017년 거듭된 북한의 도발이 중단된 점은 환영할 일이지만, 한미동맹이 여전히 북한의 위협에 직면해 있다는 근본적인 현황은 변함이 없다”고 평가했다. 북한의 비핵화 동향과 관련해 “김정은 위원장은 미사일 시험장의 폐기와 널리 알려진 풍계리 핵실험장의 해체를 지시했지만, 여전히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라는 궁극적인 목표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수많은 과제가 남아있다”고 밝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