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렌트 크리스텐슨에 유죄 평결

154
피살된 중국인 유학생 장잉잉씨의 어머니(중앙)가 오열하는 가운데 아버지(맨 왼쪽)가 24일 재판이 끝난 후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AP]

UIUC 유학 중국인 여학생 납치살해혐의 피고인

미국에 유학온지 한달반 된 중국인 유학생을 납치,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는 전 일리노이대(어바나-샴페인/UIUC) 박사과정 브렌트 크리스텐슨(29)에게 유죄 평결이 내려졌다.

24일 피오리아 연방법원 배심원단은 2017년 6월 UIUC 캠퍼스 인근에서 실종된 중국인 유학생 장잉잉(당시 26세)씨 납치·살해 용의자 크리스텐슨의 혐의를 모두 유죄로 판단했다. 12명으로 구성된 배심원단은 약 2시간의 심의 끝에 결론에 도달했다. 크리스텐슨의 혐의가 유죄로 확정됨에 따라 배심원단은 7월 8일로 예정된 다음 재판에서 크리스텐슨에 대한 사형 적용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일리노이주는 2011년 사형제를 공식 폐지했으나, 연방 차원에서는 사형제를 합법적으로 유지하고 있다. 시카고 트리뷴은 “12명의 배심원 전원이 찬성해야 사형 판결이 내려지며, 단 1명이라도 반대하면 크리스텐슨은 무기 징역에 처하게 된다”고 전했다.

배심원단이 평결문을 낭독하는 동안 피고인 크리스텐슨은 무표정한 얼굴을 한 채 앉아있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크리스텐슨의 변호인은 지난 12일 재판 시작일 모두발언에서 “크리스텐슨의 혐의를 부인하지 않겠다”며 “다만 사형이 선고되는 것은 막아보려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변호인단은 이번 재판에서 크리스텐슨의 혐의를 벗기기 위한 노력이 아니라 생명을 보존하기 위한 변론을 펼친 셈이다. 엘리자베스 폴락 변호사는 24일 최후변론에서 “크리스텐슨의 행동은 그 무엇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고 용서받기 힘들다”고 전제한 뒤 그가 성공적인 대학원생이었고, 한때 행복한 결혼생활을 했으나 어두운 생각에 사로 잡히고 술에 의존하다 범행을 저지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전 여자친구 테라 불리스는 크리스텐슨이 2017년 초, BDSM(속박/우월/새디즘/마조히즘) 증후를 보였다고 증언했다. 검찰은 불리스에게 도청장치를 착용시켜 혐의를 뒷받침하는 자백을 받아냈다.

중국 푸젠성 출신 장씨는 베이징대학에서 환경공학 석사학위를 받고 2017년 4월24일 일리노이대학 방문 연구원 자격으로 미국에 도착, 박사과정 입학을 준비 중이었다. 그는 한달반만인 6월9일 공대 인근 도로에서 백인 남성이 운전하는 차에 올라타는 모습이 보안카메라에 잡힌 것을 마지막으로 사라졌다. FBI는 사건 발생 3주 만에 장씨가 피랍·살해된 것으로 결론짓고 크리스텐슨을 용의자로 체포했으나, 장씨 시신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연합>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