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자 142명으로 급증

1410

7.0 강진 인도네시아 롬복…피해 눈덩이

 

인도네시아의 휴양지인 롬복 섬 북부를 강타한 규모 7.0의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142명으로 급증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현재 현장 접근이 어려운 최대 피해지역인 섬 북부와 동부 지역에 대한 수색작업이 완료되면 사상자 규모는 한층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롬복 섬을 관할하는 누사텡가라바랏 주정부 당국자는 6일 현지 방송인 메트로TV와의 인터뷰에서 현지시각으로 전날 오후 7시46분쯤 롬복 섬 북부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142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많은 건물이 완전히 내려앉았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이번 지진으로 최소 91명이 숨지고 200여명이 중상을 입었으며 진앙지인 북부 롬복 지역에서만 72명이 숨졌다고 밝힌 바 있다. BNPB는 “도로와 교량 3곳이 끊겼다. 일부 지역은 아직도 접근이 어렵고 인력도 부족해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북롬복 지역의 한 마을에서는 무너진 이슬람 사원에 주민들이 깔려 있지만 중장비가 없어서 맨손으로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선 최대피해지역에 대한 구조 작업이 본격화하면 사상자 규모가 급증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병원으로 옮겨진 중상자 200여명 중에서도 4명이 치료 중 숨지는 등 사망자가 나오고 있으며, 정전사태가 발생한 섬 북부와 동부 지역은 아직도 전력 공급이 재개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지진은 규모 7.0의 강진이면서 진원의 깊이가 10㎞에 불과해 피해가 더 컸던 것으로 보인다. 롬복 섬 일대에선 이후 130여차례의 여진이 이어졌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