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최대 경기부양법 발효

0
687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7일 사상최대 규모인 2조2천억달러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에 서명하고 있다. [AP]

트럼프, 상원 이어 하원 통과 후 신속 서명식
기업대출·중소기업 지원·가계 현금지급 등 담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2조2,000억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이 27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정식 발효됐다.

이번에 마련된 지원 법은 미 역사상 최대 규모의 경제 지원책으로, 지난 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경제 회복을 위해 마련됐던 지원책보다 규모가 크다.

법안은 25일 밤 상원에 이어 이날 낮 하원을 통과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하원 통과 2시간 30여분 만에 서명식을 갖고 법안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서명에 앞서 “민주당과 공화당이 함께 모여 미국을 최우선으로 해준 것에 대해 감사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것은 긴급히 필요한 구호를 제공할 것”이라며 코로나바이러스 지원 법이 기업과 개인에게 긴급히 필요한 구제책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하원은 이날 오전 9시 회의를 소집, 법안 토론을 거쳐 의원들의 의견을 들었으며 4시간여에 걸친 토론이 끝난 뒤 구두 표결을 통해 법안을 처리했다. 대다수 의원이 찬성 의사를 밝혔다.

이번 법안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근로자, 가계를 돕기 위한 지원책이 담겼다.

자금난에 처한 기업 대출에 5,000억 달러를 비롯해 중소기업 구제 3,670억 달러, 실업수당 등 실업보험 혜택 확대 2,500억 달러, 개인과 가족에 대한 현금 지급에 2,500억 달러, 주 및 지방정부 지원에 1,500억 달러, 병원과 의료시설 지원에 1,300억 달러 등이 지원된다.

<조진우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