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기위해 카지노 버스 타는 아시안들”

212

ABC방송, 뉴욕 아시안 빈곤실태 집중 조명
홍보용 현금카드 45달러 받기위해···일일평균 300~400명
뉴욕시 2018년 아시안 빈곤층 21.7% 달해

뉴욕시에서 아시안 5명 중 1명이 빈곤에 허덕이고 있을 만큼 문제가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ABC방송은 10일 매일처럼 카지노행 버스에 몸을 싣고 있는 한인 전상기씨의 모습을 그려내며 뉴욕 아시안 빈곤 실태를 집중 조명했다.

이 방송에 따르면 전씨는 퀸즈 플러싱에서 편도 2시간 걸리는 펜실베니아의 샌즈 카지노로 향하는 버스에 매일 몸을 싣는다.

전씨가 카지노에 가는 이유는 카지노 게임을 즐기기 위한 것이 아니라 카지노행 버스를 타면 카지노 측에서 제공하는 45달러가 들어있는 현금 카드를 받기 위해서이다.

카지노에서 받은 45달러 카드를 카지노 게임을 하는 다른 사람에게 38달러에 팔고 난 후 카지노 버스비 왕복 20달러를 지불하고 나면 18달러가 남는다. 이 18달러가 전씨의 하루 소득의 전부이자 생활비인 셈이다.

이처럼 전씨와 같은 이유로 카지로 버스에 몸을 싣는 아시안들은 일일 평균 300~400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마땅한 거주지가 없는 노숙자이거나 빈곤선에도 못 미치는 저소득층이다.

뉴욕시정부가 발표한 2018년 인종별 빈곤층 현황에 따르면 히스패닉이 24.2%로 가장 높았고, 아시안은 21.7%로 그 다음으로 많았다. 흑인은 19.2%였고, 백인은 13.2%로 가장 낮았다.

뉴욕시정부는 2019년과 2020년도의 각 인종별 빈곤 현황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사태로 인해 경제적으로 힘들어진 아시안들이 더 많이 늘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론 김 뉴욕주하원의원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있는 아시안들은 그 문제를 인정하고 싶지 않아 하는 문화적인 장벽을 가지고 있다”며 “이같은 이유로 경제난을 겪고 있는 아시안들의 문제가 제대로 수면 위로 드러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금홍기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