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역사 쓴 손흥민···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 등극

0
434
토트넘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노리치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팀의 5번째 골을 터뜨린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노리치=로이터 연합뉴스

토트넘, 프리미어리그 최종전 5-0 노리치 격파
손, 리그 22·23호골 터뜨리며 골든부트 수상
“어릴 적 꿈 이루다니 믿기지 않아···동료들 덕분”
英 언론 “포기하지 않는 손, 훌륭한 시즌 마무리”
콘테 감독 “손, 엄청난 업적···압박 잘 견뎌 기쁘다”

손흥민(30·토트넘)이 아시아인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등극하며 한국 축구의 새 역사를 썼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노리치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3-0으로 앞서던 후반 25분 루카스 모라의 도움을 받아 추가골을 넣었다. 이어 후반 30분에는 이른바 ‘손흥민 존’인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또 한 번 골망을 흔들어 5-0을 만들었다.

시즌 득점을 23골로 늘린 손흥민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득점 공동 선두로 리그를 마무리했다. 살라흐는 리버풀과 울버햄프턴의 최종전을 벤치에서 시작했으나 후반 13분 교체 투입됐다. 손흥민이 23호 골을 넣던 시각까지 골을 넣지 못해 득점왕을 놓치는 듯했지만 후반 39분 역전골을 성공시키면서 손흥민과 함께 득점왕에 올랐다.

아시아 선수가 EPL에서 득점왕에 오른 것은 손흥민이 처음이다. 잉글랜드를 비롯해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5대 빅리그로 범위를 넓혀도 아시아인 득점왕은 없었다. 2017~18시즌 네덜란드 에레디비시에서 이란의 알리레자 자한바크시(페예노르트)가 21골을 넣고 득점왕에 오른 바 있으나, 네덜란드 리그는 빅리그로 분류되지 않는다.

이날 토트넘은 노리치를 5-0으로 격파했다. 전반에만 10개의 슈팅을 몰아치는 등 일방적인 경기를 보여줬다. 2-0으로 후반전을 시작한 토트넘의 선수들은 손흥민이 골을 넣어 득점왕에 오를 수 있도록 적극 도왔다. 데얀 쿨루세브스키는 직접 골을 넣을 수 있는 상황에서 손흥민을 기다리다 기회를 놓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손흥민이 멀티 골을 넣어 득점 선두에 올랐을 때는 다 함께 그를 들어 올리며 기뻐했다.

손흥민의 쾌거에 영국 현지 언론들은 찬사를 쏟아냈다. 가디언은 “그는 사기가 떨어진 노리치를 상대로 더 득점할 수 있는 엄청난 기회가 있다는 걸 알고 있었다. 토트넘 팬들을 도취시켰고 살라흐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골든부트(득점왕 트로피)를 가져왔다”고 평가했다. 스포츠전문매체 스카이스포츠는 “말이 안 나온다. 손흥민은 완전히 다른 클래스 선수”라고 적었다. 이브닝 스탠더드는 “손흥민이 골든부트를 차지하며 훌륭했던 시즌을 마무리했다. 상대 골키퍼 선방에 여러 차례 막혔지만 손흥민은 포기하지 않았다”며 평점 10점을 부여했다.

경기를 마친 뒤 손흥민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어렸을 때부터 꿈꾸던 일이었다. 득점왕을 차지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경기 전부터 득점에 대한 욕심이 있었다. 동료들 덕에 좋은 기회들을 많이 잡았다”며 “트로피가 많이 무겁다. 기억에 남는 날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팀이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4위 이내)에 오르고, 손흥민이 득점왕을 차지하는 두 가지 목표가 있었다. 이뤄서 행복하다”며 “손흥민은 엄청난 업적을 세웠다. 압박을 잘 견뎠다.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22승5무11패(승점 71)를 기록, 아스널(22승3무13패·승점 69)을 승점 2점 차로 따돌리고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밟게 됐다. 지난 2018~19시즌 이후 3시즌 만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