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버브지역에 있는 참전용사 기념물

206

데일리 헤럴드, 퇴역군인 피오렌티노가 쓴 책 소개

파크 리지에 거주하는 퇴역군인 마즈 로렌조 피오렌티노가 일리노이주내 참전용사 기념비(건축물)들에 대해 쓴 책이 최근 데일리 헤럴드지 온라인판에 크게 소개됐다.
미군과 일리노이주 방위군에서 21년 이상 근무한 피오렌티노는 최근 ‘일리노이 밀리터리 모뉴먼트’(Illinois Military Monuments)란 책을 출간했다. 사진, 엽서, 친구들의 컬렉션에서 가져온 이미지 등을 모아서 출판한 이 책에는 나라와 자유를 위해 목숨을 바친 로컬 영웅들을 기리기 위해 일리노이주내 서버브 타운에 세워진 참전용사 기념비들이 자세히 소개돼 있다. 저자인 피오렌티노는 “내가 책을 쓴 이유는 추모비 뿐만 아니라 퇴역군인들을 기념하기 위해서다. 우리가 사는 이 바쁜 세상에서 추모비들을 지나치거나 쳐다보지도 않거나 어디에 있는지도 모르기 쉽다. 그들은 단순히 대리암이나 청동이 아니라 나라의 부름에 응답한 사람들을 대표한다. 그들의 이야기는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해져야하고 나는 그저 내가 할 수 있는 작은 부분을 감당하는 것 뿐”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이 책에서 소개한 서버브지역의 기념비(건축물)들이다.
▲바틀렛 베테랑스 메모리얼(Bartlett Veterans Memorial/사진1): 바틀렛 타운에 위치한 이 기념건축물은 군인, 총, 군화로 대표된 죽은 동료 군인을 애도하는 군인의 모습을 담고 있다. 이 건축물은 4개의 메모리얼 벤치들, 각 부대를 대표하는 깃발, 성조기, 기부자의 이름이 새겨진 바닥의 벽돌로 둘러쌓여있다. 이 기념건축물은 바틀렛 베테랑스 메모리얼 재단이 디자인했고 기금을 모금했으며 공사를 감독했다. 2012년 5월 26일 준공됐다.
▲벨러우 우드(Belleau Wood/사진2): 데스 플레인스 타운 소재 벨러우 우드는 1차 세계대전이 끝난 이후 발라드와 랜드로드에 위치한 나무로 둘러쌓인 작은 공원에 디비전 2 군인들을 기억하기 위해 세워졌다. 101년전 프랑스에서 발생한 이 전쟁에서 9천명 이상의 디비전 2 미군을 포함한 해군이 다치거나 사망했다. 이 기념건축물은 1926년 6월 5일에 완공됐다. 10년전에는 디비전 2의 제4 해군부대의 공로를 기념하기 위해 2번째 기념물로 큰 돌과 명판이 추가됐다.
▲레익 팍 메모리얼 파빌리온(Lake Park Memorial Pavilion/사진3): 데스 플레인스에 위치한 이 파빌리온에서는 콘서트, 영화상영, 연례 페스티발, 레익 써머 엔터테인먼트 시리즈 등을 즐길 수 있다. 조각된 벽돌로 되어있는 산책로, 군부대의 엠블럼들, 군인들에게 헌정된 패널 등으로 남북전쟁부터 지금까지 군인으로 봉사한 모든 남성과 여성을 위해 만들어졌다. 데스 플레인스 공원국은 이 파빌리온은 1975년에 지어졌으며 2004년에 확장됐고 장소를 옮겼다. 파빌리온의 오른쪽에 있는 큰 돌은 이 타운이 1988년 7월 2~7일 베트남전 참전용사들을 위한 움직이는 메모리얼 벽 전시를 기념하는 것이다.
▲엠허스트 베테랑스 메모리얼(Elmhurst Veterans Memorial): 이 기념건축물은 엠허스트 와일더 공원에 위치해있다. 여름철 가끔 일요일에 이 곳에서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지역 퇴역군인들을 위한 특별한 이벤트가 열린다. 1993년 기념건축물이 와일더 공원으로 옮겨진 이후부터 기념 이벤트때마다 캐스캣(Casket) 깃발이 올라가고 기록물이 읽혀진다. 깃발과 함께 각 군부대를 상징하는 5개 화강암(granite)으로 된 건축물도 있다.
▲아이타스카 베테랑스 메모리얼(Itasca Veterans Memorial): ‘나라를 지키고 자유를 수호한 분들을 기억하기 위해’라는 글이 새겨져 있는 이 기념건축물은 아이타스카 타운내 웨슬리 G. 어셔 메모리얼 공원에 있으며 1995년에 마을과 VFW(미해외참전용사회) 포스트 5167이 기부했다.
▲와콘다 메모리얼 팍(Wauconda Memorial Park): 와콘다 타운에 위치한 이 곳에는 1926년 세계 1차대전에 참전한 와콘다 지역주민들의 이름들이 황동판에 새겨져 있다. 다른 쪽에서 건축기념물을 보면 1948년에 세계2차대전에 참전한 여성과 남성의 공로를 기리는 두번째 판이 있다. 이 기념건축물은 20년전 작은 교회에 위치해있다가 지금의 자리로 옮겨졌다. 깃발들이 설치돼 있고 벤치들이 추가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