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버브 DUI 적발·사고 줄었다

1577

 

2007년 12,166명→2014년 6,955명으로 급감

경기불황·인식변화 이유

DH-1

 

서버브지역에서 음주운전(DUI) 적발건수와 관련사고가 2007년 이후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자 데일리 헤럴드지 보도에 따르면, 일리노이주 교통국과 음주운전방지연맹(AAIM)의 관련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2014년 한해 총 79개 서버브 타운에서 적발된 음주운전자는 6,955명으로 2007년의 1만2,166명에 비해 5,211명이나 크게 줄었다. 음주운전과 관련된 사고건수도  2014년 1,065건으로 2007년의 1,555건 보다 490건이나 감소했다.<표 참조>

이같은 음주운전 적발과 관련사고의 감소 이유는 경기불황과 음주운전에 대한 인식 변화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주민들이 돈을 잘 벌지 못하면 돈을 쓰지 않게 마련이며 이런 실정에서  음주운전 벌금으로 큰 돈을 낭비하고 싶지도 않고 할 수도 없을 뿐만 아니라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택시 등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는 등 인식이 변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또한 일리노이주내 경찰과 교통국 등 관련 당국에서 음주운전 폐해와 예방에 대한 홍보를 꾸준히 해온 것도 원인중의 하나로 평가되고 있다. 주교통국의 경우, 음주운전 관련 홍보 비용으로 지난해는 250만달러를 집행했고, 올해는 약 300만 달러를 집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