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후배간 사랑이 남다릅니다”

1169

 

중앙대중서부동창회 안주연 24대 회장

 

안주연 회장

 

중앙대중서부동창회 안주연<사진> 24대 회장은 “1998년 처음 미국에 오고 동문회에서 10년 가까이 함께하고 있다. 지난 9월 첫 여성 회장으로 선임돼 어깨가 무겁지만 선배님들과 후배들이 적극 도와줘서 전통의 동문회를 좀더 활성화시키기 위해 나름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2017년 9월까지의 임기동안 목표는 동문회 선후배들의 연대의식을 더욱 공고히 하는 것이다. 동문들의 참여를 유도하고 선후배간의 우정이 더욱 돈독해질 수 있도록 골프대회, 문화행사 등 다양한 모임의 장을 계속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안 회장은 “광고, 이메일, 전화 등을 통해 중서부지역 동문들에게 동문회를 알리고 초대하고 있는데 이런저런 이유로 아직 참여하지 않는 동문들이 많은 것 같다. 동문회는 나이나 성별을 떠나 같은 학교출신이라는 끈끈한 인연으로 모이는 친목단체로 동문이면 누구나 부담없이 참여할 수 있는 게 장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선후배들이 함께 어우러져 안부를 묻고, 우정을 나눔과 아울러 쉽지 않은 미국생활에서 힘든 부분도 서로 다독여주고, 힘이 될 수 있는 중대 동문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홍다은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