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자녀 앞 흑인 총격 경찰관 이름 공개

0
685
순찰 위해 경찰차에 탄 러스틴 셰스키의 2014년 당시 모습.<케노샤 경찰 페이스북>

7년차 백인 러스틴 셰스키···법무부, ‘블레이크 사건’ 조사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29)를 세 아들 앞에서 총격해 중태에 빠지게 만든 경찰관의 이름이 공개됐다.

위스콘신주 법무부는 블레이크의 등에 대고 일곱 차례 방아쇠를 당겼던 경찰의 이름이 러스틴 셰스키며 케노샤 경찰에서 7년간 근무해왔다고 밝혔다고 영국 가디언 등이 27일 보도했다. 또 이날 성명을 통해 블레이크의 차량 운전석 바닥에서 흉기를 발견했다고 법무부는 밝혔다. 법무부는 “범죄수사부가 블레이크의 차량 운전석 바닥에서 흉기를 발견했다”면서 “사건 당시 블레이크도 흉기를 소지하고 있음을 시인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블레이크의 차량에서 해당 흉기 이외에 다른 무기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다만 블레이크가 경찰관에게 언제 흉기를 소지하고 있음을 알렸는지, 왜 경찰이 과잉대응을 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블레이크 피격 사건의 동영상을 유포했던 남성은 경찰관들이 “흉기를 내려놔!”라고 소리치는 것을 들었다고 말했다. 블레이크는 지난 23일 오후 5시쯤 세 아들이 보는 앞에서 셰스키의 총격을 받고 쓰러졌다. 블레이크에 대한 경찰 총격에 항의하는 시위 사태는 케노샤를 넘어 뉴욕, LA, 샌디에고, 포틀랜드 등 미전역의 주요 도시들로 확대되고 있다.

이번 사건은 지난 5월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관의 무릎에 목을 짓눌려 숨진 이후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발생했다. 연방법무부는 인권조사팀을 꾸려 연방수사국(FBI)의 지휘하에 블레이크 피격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