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서스 응답 개인정보 안전”

0
1191
2020 센서스부터는 온라인으로도 설문조사에 응할 수 있다. 사진은 온라인 설문조사 한국어 버전.<센서스국 웹사이트 캡처>

FBI·CIA·이민국 등 어떤 기관도 사용 못해

온라인 응답내용 보호

2020 센서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연방센서스국이 인구 집계에서 누락 위험이 높은 한인 등 아시아계 주민들의 센서스 참여를 높이기 위해 개인정보 안전과 보안 홍보에 나섰다.

연방센서스국에 따르면, 이민자들은 인구조사에 참여하면 이민 신분이 노출된다고 응답을 꺼려하는 경향이 있으며 미국 체류에 두려움을 갖고 있는 유색인종 이민자 그룹을 인구조사에 참여시키기란 대단히 어렵다는 것이다.

2020년 인구조사 설문지 질문은 가구별 거주인수, 주택소유 및 임대 여부, 가구 구성원 성별, 이름, 전화번호, 인종 등 9개 단순 문항으로 오직 통계 자료로만 사용된다. 인구 조사의 개인정보는 국립기록보관소로 이전 후 72년 동안 공개되지 않는다. 더욱이 연방수사국(FBI), 중앙정보국(CIA), 연방이민세관단속국(ICE) 등 어떤 정부기관이나 법원에서 센서스상의 개인정보를 사용할 수 없으며 연방법에 의해 안전하고 철저하게 보호된다고 센서스국은 강조했다.

연방법에 따라 인구조사국이나 개인 및 사업체에서 수집한 개인정보를 다른 연방, 주·지방 정부에 공개하는 것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으며, 위반시 1건당 25만달러의 벌금과 5년 징역형의 처벌을 받을 수 있다. 또 설문조사 과정에서 소셜시큐리티 번호, 은행 계좌 혹은 크레딧 카드 번호, 현금이나 기부금 등을 요구하지 않는다. 올해 인구조사 역사상 처음으로 인터넷으로 설문조사가 시작됐다. 2015년 연방사이버보안강화법(Federal Cybersecurity Enhancement Act of 2015)에 따라 데이터 전송 시스템을 검사해 사이버 보안위험으로부터 응답 내용을 보호하고 있다.

이민옹호 단체들은 자신의 이민 신분이 드러날 것을 두려워하거나 우려해 센서스 조사에 참여하지 않는다면 주정부, 시정부, 비영리단체들의 10년간 이민자권익 보호활동 지원이 축소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만일 센서스 인구조사에서 인구가 누락된다면 총 435개의 연방하원 의석 중 인구수에 의거해 각 주에 할당되는 의석수가 줄어들 수도 있으며, 약 7,000억달러에 달하는 각종 연방기금 분배에서도 지원금액이 감소될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 12일부터 각 가정에 우편 발송되기 시작한 센서스 안내서에 명시된 12자리로 된 고유번호로 온라인(my2020census.gov)이나 전화 설문에 응답할 수 있다. 인터넷으로 센서스 인구조사에 참여하려면 센서스국 웹사이트(my2020census.gov)를 방문하면 된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