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국인데요···” 정부 사칭 여전히 기승

0
624

작년 사기피해 총 39만건 육박···12% 늘어

국세청·사회보장국 사칭 최다

이민자 노려, 금전적 손실 6억 달러 넘어

연방 사회보장국(SSA)과 국세청(IRS), 이민국 등 정부기관 직원을 사칭해 금융 및 신용정보를 빼내는 피싱 사기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무역거래 위원회(FTC)에 따르면 지난 한 해 정부기관을 사칭한 사기 사건은 총 38만9,563건으로 전체 사칭사기(imposter fraud) 사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018년의 25만 5,223건에서 연간 12.2%가 늘어난 수치다.

정부기관 직원을 사칭하는 사기범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정부기관은 국세청, 사회보장국, 이민국 등이었다.

자영업자들에게는 세금 문제를 지적하며 국세청 직원을 사칭하는 경우가 많았고, 노인들에게 연금 문제를 들먹이며 사회보장국(SSA) 직원을 사칭한 사례가 가장 많았다. 또, 시민권이 없는 이민자들에게는 이민국 직원을 사칭해 금전을 빼낸 사례도 있었다.

한인들 사이에서는 이러한 사례 뿐 아니라 재외공관 직원을 사칭하는 전화 사기 시도도 많았다. 지난해 주미 한국 대사관이나 LA 총영사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시도가 수차례 보고됐다. 당시 LA 총영사관에 따르면 사기범들은 통화시 국제금융사기 연루, 출국금지 조치 등 자극적인 언어들을 사용하며 개인 신상정보를 요구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피해자들은 영사관 또는 인천공항 세관, 한국 경찰청 등의 구체적인 공관명과 특정 검사 이름, 사건 번호를 언급하기 때문에 전문성을 띠고 있었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LA 총영사관 측은 “지금도 LA총영사관 사칭 전화에 대한 문의가 종종 이어지고 있다”면서 “총영사관은 절대 개인에 전화해 재정 정보를 요청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FTC는 최근 신분사칭 사기수법이 갈수록 전문화되고 있다며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타인이나 특정 정부기관, 기업 등의 이름을 도용하는 ‘사칭 사기’가 피해를 당하기 가장 쉽고, 금전적 피해도 많아 FTC는 정부기관 직원을 사칭하는 전화를 받는 경우, 금융정보나 신용정보를 넘겨줘서는 안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FTC에 따르면 지난해 접수된 소비자 민원은 320만여 건이며, 이중 사기 사건이 170만여 건으로 절반을 차지해 각각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FTC는 사기 사건들 중 약 절반이 사칭 사기였으며, 사칭 사기범들의 절반은 정부기관 직원을 사칭했다고 지적했다.

사칭 사기로 인해 금전적 피해는 6억6,700만 달러였으며, 캘리포니아 주민들의 피해액이 1억8,710만 달러로 가장 많았다.<한형석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