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국선열의 애국정신 아로새겼다

0
499
15일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기념식 참석자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한 채 만세삼창을 외치고 있다.<사진=한인회>

15일 시카고 한인회 주최 제75주년 광복절 기념식
국기에 대한 경례 순서 생략 의아

시카고 한인들이 제75주년 광복절 기념 행사를 통해 순국선열들의 애국정신을 다시한번 가슴에 아로새겼다.

시카고 한인회 주최로 지난 15일 오후 마운트 프로스펙트 소재 순복음 시카고교회에서 열린 75주년 광복절 기념식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참석 인원을 최소화한 대신 한인회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방식을 채택했다. 참석자들에게는 체온측정,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이 철저히 적용됐다.

이날 행사는 국민의례(한-미 국가 제창,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축사(문재인 대통령-동영상, 이성배 한인회장, 김영석 총영사, 유경란 평통회장), 동포봉사상 시상식, 광복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김창범 15대 한인회장 선창)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광복절 동포 봉사상 수상자는 김세미, 김판호, 박규영, 이선우, 유경란, 한인문화회관 등이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서 한미 양국 국기에 대한 경례 순서가 생략되고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순서도 너무 짧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인회 광복절 기념식을 동영상으로 본 일부 한인들은 사회자가 별다른 설명없이 국기에 대한 경례 순서를 생략한다고 언급한 후 곧바로 한미 양국 국가 제창 순서로 넘어간데 대해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행사장에 양국 국기가 설치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기에 대한 경례를 왜 생략했는지 의문이라는 것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한인은 “모든 공식적인 행사에서 진행되는 국민의례 중 국기에 대한 경례와 국가 제창은 빠져서는 안되는 순서인데 이날 기념식에서 주최측인 한인회가 국가 제창은 하면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생략한 것은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 순서가 수초만에 끝난 것도 너무 짧아 형식적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고 아쉬워했다. 또 다른 한인은 이번 광복절 기념식에 대한 한인회의 홍보 부족을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코로나19으로 인해 기념식을 단촐하게 그리고 온라인으로 진행한 것은 충분히 이해한다. 하지만 언론사 등을 통해 사전에 좀더 홍보를 했더라면 동영상으로나마 한층 더 많은 동포들이 기념식을 시청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의견을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