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코로나 면역력도 떨어뜨린다’

0
345
<연합>

뇌 세포 면역 반응 규명

보통 스트레스는 정신적ㆍ신체적 자극을 받았을 때 이에 대항해 변화를 일으키려는 정신적 압박을 말한다. 외부에 ‘스트레스 요인’이 생기면 긴장, 각성, 흥분, 불안 같은 생리 반응이 나타난다. 스트레스는 외부 압박을 원상으로 되돌리려는 반작용으로 볼 수 있다.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이라는 말도 있다. 코로나19에 걸리거나 인플루엔자(독감) 바이러스에 감염된 상태에서 심한 스트레스를 받으면 면역 반응이 뚜렷이 약해진다는 게 요지다.
마운트 시나이 의대 과학자들이 수행한 이 연구 결과는 지난달 30일 저널 ‘네이처’(Nature)에 논문으로 실렸다.

심한 스트레스가 생겼을 때 곧바로 영향을 받는 영역은 ‘뇌실결핵 시상하부’였다. 스트레스는 이 영역의 뉴런(신경세포)을 자극해 백혈구의 대이동을 유도했다. 이렇게 되면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면역 반응과 저항력이 약해지고, 감염 합병증과 사망 위험이 커졌다.

연구팀은 스트레스를 받은 생쥐와 편안한 상태의 생쥐를 모델로 면역 반응을 비교했다. 심한 스트레스를 받은 생쥐는 몇 분 지나지 않아 백혈구의 대규모 이동이 관찰됐다.
편안한 상태에 있던 생쥐는 ‘스트레스 그룹’보다 바이러스 감염에 더 잘 맞서 싸웠고 바이러스를 더 쉽게 제거했다.
스트레스를 받은 생쥐는 면역력이 약해져 바이러스 감염증이 더 심해졌고 더 많이 죽기도 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