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 진압에 국토안보부 동원 논란

0
925
지난 18일 오리건주 포틀랜드 시위 현장에 국토안보부 소속 요원들이 시위 진압에 나서고 있다.[로이터]

‘연방 자산 보호’ 명분
트럼프 행정명령 시행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인종차별 항의시위에 대해 국토안보부(DHS)의 연방 인력까지 동원해 무차별적인 진압에 나서면서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이들은 국토안보부가 주도하는 이른바 ‘신속 대응팀’ 소속으로, 연방 세관국경보호국(CBP)·이민세관단속국(ICE)·교통안전청(TSA)·해안경비대 인력 2,000여 명을 아우르고 있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이는 인종차별 항의 시위대의 동상 훼손 행위를 막기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따른 후속 조치로,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미국 내 동상·기념물·유적 또는 정부 소유 자산을 훼손·파손하는 개인이나 단체는 법에 따라 최대한도에서 처벌받게 될 것”이라고 동상 보호를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한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미 전역에 걸쳐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인사의 동상들이 철거되자 트럼프 대통령이 초강경 대응을 공식화한 셈이다. 이후로 연방 인력들이 속속 시위 현장에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리건주 포틀랜드를 비롯해 워싱턴주 시애틀, 워싱턴 DC 등에 이들 요원이 배치됐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경찰 표식이 없는 ‘일반’ 차량에서 내린 이들 요원은 아무런 범죄 혐의점이 없는 상황에서도 무차별적으로 시위대를 체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민주당 소속 케이트 브라운 오리건주 주지사는 “공권력 남용”이라고 비판하면서 거리에서 연방 요원들을 즉각 철수시키라고 국토안보부에 촉구했다.

그러나 연방 정부는 ‘무차별 체포’가 아니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세관국경보호국(CBP)은 성명을 통해 “체포는 연방 당국 및 연방 재산을 공격했다는 혐의점이 있다는 첩보를 토대로 이뤄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