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대 중 유학생 한달여간 실종···1만달러 사례금 내걸어

0
867
시카고대학 중국인 유학생 실종<로펌 후앙&후PC>

명문 사립 시카고대학에 유학 중인 중국인 남학생이 한 달 이상 실종돼 가족과 학교, 경찰이 행방을 찾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이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카고대학 2학년생 판디웬(20)은 지난달 5일 오후 5시15분께 자전거를 타고 캠퍼스를 나서는 모습이 교내 폐쇄회로TV(CCTV)에 잡힌 이후 연락이 끊겼다.

가족에게 실종 사건을 수임한 미국 내 로펌 소속 변호사는 판이 2년 전 시카고대학에 입학했으나 팬데믹의 영향으로 중국에서 원격수업으로 1학년을 마쳤고 작년 9월 2학년 진급을 앞두고 시카고로 왔다고 말했다. 또 판이 1인용 기숙사에 살았고 성격이 내성적이었다며 “시카고에 아는 사람도 별로 없다”고 덧붙였다.

중국에 사는 판의 부모는 지난달 며칠간 아들과 연락이 닿지 않자 기숙사로 전화해 아들을 찾아달라고 요청했다. 가족은 실종 뒤 위치 추적 앱과 은행 계좌를 매일 확인하고 있으나 아무 정보를 얻지 못했다. 판의 어머니는 “아들이 무사히 돌아오기만 한다면 어떤 일이든 감내할 수 있다”고 애타는 심정을 토로했다. 그는 판 실종사건이 공개수사로 전환된 후 많은 전화와 이메일을 받았으나 아직 아무런 단서가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애가 탄 가족은 판의 행방에 대한 구체적인 단서를 제보하면 1만 달러를 사례하겠다고 밝혔다.
담당 변호사는 “사설탐정을 고용해 판이 시카고에서 텍사스주 샌안토니오까지 가는 고속버스 탑승권을 산 사실을 알아냈다”며 “판은 댈러스에서 종착점 샌안토니오까지 가는 4번째 표는 사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건 분석 의뢰를 받은 정신과 전문의는 판이 혈혈단신으로 미국에 유학해 문화적 충격과 우울증을 겪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변호사는 판이 미국에 오기 전 정신적으로 건강했고 학업성적도 우수했지만 미국으로 온 뒤 언어 장벽을 겪었을 수 있다고 추측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