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도 원숭이두창 케이스 나와

0
513

원숭이두창 케이스가 시카고에서도 터졌다.
시카고 보건당국은 이번에 발견된 원숭이두창 첫 케이스로 인해 일반 서민들의 공공 안전에 “약간의 위험(little risk)”은 있을 수 있다면서 이런 증상을 가진 사람 혹은 이런 바이러스에 노출된 사람과의 접촉을 피해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시카고시 보건국은 유럽을 여행하고 돌아온 한 시카고 남성이 원숭이두창 테스트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그 환자는 자택에서 격리 중이며 입원을 요하지는 않은 상태로 알려졌다.

미 질병예방통제센터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현재 원숭이두창 환자는 전세계 25개국에서 나타나고 있다. 미국에서는 1일 현재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플로리다, 조지아, 매사츄세츠 그리고 뉴욕주 등에서 총19 케이스가 보고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