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서 28시간 일해야 ‘아이폰6’ 산다

1074

UBS, 전세계 도시별 노동시간 조사…서울은 57.2시간

iphone

 

세계 각 도시에서 아이폰을 사려면 몇 시간을 일해야 할까?

글로벌 금융회사인 UBS가 최근 발표한 ‘2015 물가와 소득’ 보고서에 따르면 시카고시에서는 28.4시간, 뉴욕은 24시간, LA는 27.2시간, 마이애미에서는 27시간을 일해야 ‘아이폰 6’ (16GB 무약정)를 살 수 있다. 이번 조사대상에 포함된 미국내 주요 4개 도시의 평균은 26.7시간이었다. 이에 비해 서울은 57.2시간, 도쿄는 40.5시간, 런던은 41.2시간, 파리는 42.2시간, 베를린은 43.3시간, 홍콩은 51.9시간, 상하이는 163.8시간, 멕시코시티는 217.6시간을 일해야 아이폰을 손에 넣을 수 있다.

또한 맥도널드 빅맥 햄버거 1개를 사기위해 필요한 노동시간은 시카고, 뉴욕, 마이애미, LA 모두 11분이었고 서울은 18분이었다. 쌀 1Kg을 사기위한 노동시간은 뉴욕 16분, 마이애미 7분, 시카고 6분, LA 5분 순이었고 서울은 19분이었다.

이 수치는 아이폰 등 비교대상제품의 현지 소비자가격을 UBS가 자체 선정한 15개 전문직의 지역별 시급과 비교하는 방식으로 산출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에서 물가가 가장 높은 도시는 스위스 취리히로 3인 가족 기준 한달 생활비는 3,632달러였다. 2위는 스위스 제네바로 3,546달러. 뉴욕이 3,342달러로 3위, 노르웨이 오슬로가 3,105달러로 4위였다. 미국내 물가는 뉴욕>시카고>마이애미>LA의 순으로 비쌌으며, 서울의 물가 수준은 2,646달러였다.

전세계에서 대중교통요금이 가장 비싼 국가도 스위스였다. 기차 경우, 스위스 제네바 77.55달러, 취리히 73.39달러, 노르웨이 오슬로 61.77달러 순이었고 택시의 경우눈 오슬로가 32.10달러, 룩셈브루크 22.34달러, 제네바 20.58달러였다. 버스요금은 덴마크의 코펜하겐이 4.63달러로 가장 비쌌고 스웨덴의 스톡홀름이 4.17달러, 영국 런던이 4.04달러로 3위에 올랐다.

조사대상에 포함된 미국 도시 가운데는 뉴욕이 2.75달러로 가장 비쌌고 마이애미 2.25달러, 시카고 1.92달러, LA 1.50달러 순이었다. 서울은 버스는 1.06달러, 택시는 4.45달러, 기차는 23.09달러로 낮았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