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시내 업소 5곳 적발

0
462

코로나19 방역지침 위반···하루 영업정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가이드라인을 반복적으로 위반해 영업정지를 당하는 시카고 시내 식당, 술집들이 계속 늘고 있다.

1일 시카고 트리뷴 등 지역 언론 보도에 따르면, 시카고시 ‘BACP’(Business Affairs and Consumer Protection)는 지난 주말 제한 인원 초과, 자정 이후 영업, 사회적 거리두기 및 마스크 착용 미준수, 라이센스 없이 실내에서 술 판매 등으로 5개의 업소를 적발해 하루동안의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다.

적발된 업소는 ▲J&L Lounge(3402 N. Cicero Ave.) ▲Grota Banquets and Catering(3112 N. Central Ave.) ▲The Family Den(8942 S. Stony Island Ave.) ▲Dirty Doz Motorcycle Club (720 E. 67th St.) ▲B’z Sports Bar & Grill(12001 S. Halsted St.) 등이다.

BACP는 지난 6월 3일부터 시카고시내 업소 1,488개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방역지침 위반행위를 단속한 결과, 106곳을 적발해 벌금, 영업정지 등의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