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시장, 보수성향 연방대법관에 ‘F워드’ 욕설 논란

572

‘미 대도시 최초의 동성애 흑인 여성 시장’ 타이틀을 달고 있는 로리 라이트풋<59·민주·사진(왼쪽)> 시카고 시장이 동성결혼 합법화 재검토를 주장한 연방대법원의 클래런스 토머스<74·사진(오른쪽)> 대법관에게 ‘F워드’를 날려 논란이 되고 있다.

28일 시카고 폭스뉴스에 따르면 라이트풋 시장은 지난 주말 시카고 그랜트파크서 열린 성소수자 페스티벌 무대에 서서 연방대법원의 최근 움직임에 대해 반감을 표하며 막말을 서슴지 않았다.
라이트풋 시장은 “토머스 대법관의 의견서를 읽으면”이라고 말한 후 한 청중이 무언가 외치는 소리를 듣고 “맞아요. Fxxx 토머스 클래런스”라고 소리쳤다.

강성 보수 성향의 토머스 대법관은 연방대법원이 임신 6개월 이전의 낙태를 헌법상 권리로 인정한 ‘로 대 웨이드 판례’(1973)를 폐기할 때 보충의견을 통해 동성결혼 및 피임 관련 판례도 재검토할 의무가 있다는 의견을 낸 바 있다.
이와 관련 라이트풋 시장은 “토머스 대법관은 우리(성소수자)가 결혼할 권리, 자녀 가질 권리, 살 권리를 빼앗겨도 가만히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공격적 발언을 거침없이 이어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