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시, 수돗물 캔 제품 만들어 수질홍보 나서

0
333
시카고시가 제품화한 수돗물 캔 '시카과' <시카고 시청 웹사이트 캡처>

중·서부 지역이 극심한 가뭄에 따른 물 부족 사태를 겪고 있는 가운데 시카고시가 수돗물을 캔 제품으로 만들어 내놓고 풍부한 수량과 깨끗한 수질 홍보에 나섰다.

4일 시카고시는 전날 ‘시카과’(Chicagwa)라는 이름을 붙인 ‘캔 수돗물’ 제품을 선보였다.

시 당국은 세계 최대 담수호군(群) 오대호에 속한 미시간 호수를 상수원으로 하는 고품질의 ‘시카고 식수’를 홍보하기 위해서라며 이번 주는 ‘전미 식수 주간’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500mL 용량의 캔에 수돗물을 담고 지역 예술가들이 그린 시카고와 미시간 호수 관련 그림 6종으로 캔을 디자인했다. 제조는 지역 수제 맥주업체가 한다.

로리 라이트풋 시장은 “시카고는 미시간 호수에 인접해 있어 깨끗하고 풍부한 식수를 공급받을 수 있다”며 “우리의 가장 소중한 자원인 미시간 호수를 상기시키는 한시적 캠페인을 통해 ‘시카고의 물’을 기리려 한다”고 설명했다.

시카고 수도관리국은 “시카고 수돗물은 연방정부, 주 정부의 수질 기준 및 산업 표준을 일관되게 준수하고 있다”며 “수량이 풍부하고 깨끗한 물도 시카고의 아이콘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시카고 트리뷴은 수돗물을 캔 제품화한 것이 그리 억지스러운 것만은 아니라며 고급 생수 ‘에비앙’(Evian)은 천연 샘물, ‘피지’(Fiji)는 천연 지하수이지만 펩시코의 ‘아쿠아피나’(Aquafina), 코카콜라의 ‘다사니’(Dasani) 등은 정수된 수돗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캘리포니아를 비롯한 미국 곳곳이 가뭄으로 인한 물 부족 현상에 시달리고 있는 때, 시카고의 오대호 접근성을 강조한 캠페인이라며 “로스앤젤레스는 지난주 물 부족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전례 없는 사용 제한 조치를 내렸다”고 전했다.

시카고 수자원국은 “2개의 대형 정수처리장에서 매일 7억5천만 갤런의 수돗물을 생산, 12개 펌프장을 통해 시카고 전역에 공급하고 나머지는 120개 교외도시에 판매한다”며 “일리노이 주민 42%가 이 물을 마신다”고 밝혔다.

캔 수돗물 ‘시카과’는 올여름 도시 전역에서 열리는 다양한 행사와 시가 지정한 일부 레스토랑에 제품이 소진될 때까지 무료로 공급될 예정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