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프로젝트’, 환경평가 착수

0
766

시카고 다운타운-오헤어공항 잇는 초고속 지하터널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47)의 초고속 지하터널 건설 계획이 시카고에서 본격 추진되기 시작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2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시카고 인프라스트럭처 트러스트'(CIT) 재무이사 톰 뷰데스쿠의 말을 인용, 머스크의 터널 굴착 회사 ‘보링 컴퍼니’가 시카고 다운타운과 오헤어공항을 잇는 초고속 지하터널 건설을 위한 환경평가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CIT는 람 임마뉴엘 시카고 시장이 취임 이듬해인 2012년, 공공 인프라 개선을 위한 민간 투자 확보를 명목으로 설립한 비영리단체로, 시카고 시의 사업 계약 협상을 대행하고 있다.

임마뉴엘<사진 좌> 시장<우>과 머스크는 작년 6월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시카고 다운타운과 오헤어공항 사이 총 28km 구간을 12분내에 주파할 수 있는 초고속 교통수단 건설을 추진하겠다고 공표했다. 최대 16명이 탑승할 수 있으며 전기 스케이트 위에 차량을 올려 시속 160~240km로 달린다는 구상이다. 그러나 임마뉴엘 시장이 지난 9월 돌연 3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무산 위기에 놓인 바 있다.

블룸버그는 보링 컴퍼니의 환경 평가가 일단 완료되면 시카고 시의회가 프로젝트를 심의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뷰데스쿠 CIT 이사는 “프로젝트에 대한 합의가 본격 추진되기 시작한 것”이라며 보링 컴퍼니가 연방 및 지자체 법이 요구하는 환경 평가를 수행하기 위해 연방 도로청(FHA), 시카고 교통국(CDT) 등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머스크의 터널이 주간도로(interstate roadway) 지하를 지나기 때문에 연방당국의 확인을 거쳐야 한다고 부연했다.

머스크는 2016년 ‘교통 혁명’을 꿈꾸며 지하 터널 기반의 교통 시스템 구축 회사 보링 컴퍼니를 설립하고, 로스앤젤레스와 워싱턴DC, 시카고 등에서 야심찬 계획들을 추진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컨셉트 단계에 머물러 있을 뿐 상업화에 성공한 사례는 없다. 블룸버그는 시카고 프로젝트 환경 평가 착수에 대해 임마뉴엘 시장이 내년 5월 퇴임 전에 프로젝트를 진척시키겠다는 결심을 보인 것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보링 컴퍼니는 시카고 프로젝트에 10억달러(약 1조1천억원)가 투입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개통시 탑승 요금은 우버 또는 택시 이용료 약 40달러(약 4만5천 원)의 절반 수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블룸버그는 보링 컴퍼니 측이 워싱턴DC와 볼티모어 간 초고속 지하터널 건설 사업을 위해서도 메릴랜드 교통 당국과 함께 환경 평가를 진행 중에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로스앤젤레스 프로젝트의 경우 웨스트사이드의 시험용 터널 4km 구간은 주민 소송을 이유로 공사가 중단됐으나, 머스크가 이끄는 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 본사 인근의 1.6km 시험용 구간은 다음 주 중 공식 행사를 열고 공개한다는 계획이다.<연합>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