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술집, 헬스장 등 규제 다시 강화

1023

시카고시장실·보건국, 코로나19 증가세로···24일부터 적용

로리 라이트훗 시카고 시장실과 시카고시 보건국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증가세를 보임에 따라 시내 술집, 식당, 헬스클럽 등 사업장에 대한 규제를 다시 시행한다고 20일 발표했다.

다시 시행되는 제한조치는 사업장들이 대비할 수 있는 시간을 주기 위해 오는 24일(금) 오전 12시1분부터 발효될 예정이다. 제한조치들은 ▲업소에서 술을 제공하는 술집, 주점, 양조장 및 기타 장소에서는 더 이상 실내에서 고객을 받을 수 없게 된다. 음식을 제공하지 않는 업소의 경우는 실외에서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술을 제공하는 식당은 계속 영업을 할 수 있다. ▲식당, 술집에서 실내 서빙할 수 있는 최대 손님수는 6명으로 낮아졌으며, 실내 피트니스 수업 인원도 최대 10명으로 줄었다. ▲면도나 안면 마사지 등 마스크를 벗어야 하는 개인서비스는 금지된다. ▲실내 모임이나 파티 등을 가능한 피하기 위해 주거용 부동산 관리자들에게는 1유닛당 5명으로 게스트의 출입을 제한해 달라고 촉구한다 등이다.(참조 웹사이트: chicago.gov/reopening)

라이트훗 시카고 시장은 “우리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을 억제하고 의료 시스템을 보호하며 생명을 구하는데 많은 진전을 이루었고 일반적으로 코로나19은 통제되고 있는 편이다. 그러나 최근들어 감염사례가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우려된다. 우리 중 누구도 코로나19이 다시 확산되기를 원하는 사람은 없다. 다시 시행되는 이러한 제약이 더 이상의 지역사회 확산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시카고시 공중보건국은 19일 기준시카고시내 코로나19 확진자수는 평균 233건으로 지난 1주일 동안 하루 평균 200건을 넘어서는 등 다시 증가추세로 돌아섰다고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