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대란’ 수당신청 300만명 폭증

0
944
코로나19 비상사태가 지속되면서 미국에 실업대란이 벌어지고 있다. 라스베가스의 원스탑 구직센터 앞에 일자리를 구하려는 실직자들이 몰려들어 길게 줄을 늘어서 있다.[AP]

코로나 확산에 해고 봇물
1주새 12배···사상 최고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최악의 ‘실업 대란’이 현실화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비상에 직격탄을 맞은 경제 상황 속에 일시적인 해고가 잇따른 결과로, 코로나19가 의료·보건 체계에 대한 위협을 넘어 일자리까지 무너뜨리면서 실물경제 붕괴로까지 이어질 지 모른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연방 노동부는 3월 셋째 주(15~21일)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무려 328만3,000건으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둘째 주(8~14일)의 28만2,000건과 비교하면 무려 12배 가까이 불어나면서, 100만~200만건에 달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을 2배가량 웃돌았다. 코로나19가 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보여주는 사실상의 첫 지표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기 이전에는 매주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20만건 안팎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코로나19 사태로 일주일새 약 300만 명이 추가로 일자리를 잃었다는 의미다.

이는 노동부가 실업수당 신청을 집계하기 시작한 1967년 이후로 미 역사상 최고치다. 종전 최고기록은 2차 오일쇼크 당시인 1982년 10월의 69만5,000건이었다. 또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보다도 5배 많은 규모다.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에 65만건까지 늘어난 바 있다.

실업수당 신청이 급증한 것은 다수 주정부들이 ‘자택 대피령’을 내리고 필수적이지 않은 업종의 영업을 사실상 중단시킨 데 따른 결과로 보인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당국의 의무 휴업 지시 등 여파로 3월 셋째 주부터 에너지·여행·운송·호텔·외식업을 중심으로 실직자가 한층 더 빠르게 늘어났다. 특히 식당 종업원이나 매장 점원 등 서민층이 대거 실직한 영향이 컸다. 실제로 넉넉하지 못한 형편인 이들 서민들은 당장 생계를 위협받는 처지에 놓이게 됐다.

실업대란 공포는 한인사회도 예외가 아니다. 실제로 한인타운 경기는 극도로 위축돼 바닥을 치고 있는 가운데 영업중단령에 따라 문을 닫는 한인 업소와 직장들이 속출하면서 일시적 해고나 무급 휴가 등으로 일자리를 잃거나 근무 시간이 줄어든 한인들이 많아 곳곳에서 아우성인 상황이 이어지고 잇다.

코로나19 사태의 충격파가 실업 대란을 거쳐 소비 위축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가 나온다. 일각에선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올해 여름에는 1,000만 건을 웃돌 수 있다는 극단적인 전망도 나온다.

미국 경제는 소비에 의존하는 구조로, 저축률이 낮은 가운데 일자리가 줄어들면 곧바로 민간소비가 위축되면서 실물경제가 무너지는 상황으로 이어지게 된다. 코로나19 사태로 사실상 영업이 중단된 기업체들이 일시적인 구조조정에 들어가면서 실업이 확산하고, 이는 소비를 위축시키면서 경기회복 속도를 지연시키는 악순환으로 이어지지 않겠느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한형석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