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교사 부족으로 파행 운영

853
<연합>

공교육의 질 저하 우려

9월 새 학기를 앞둔 미 초, 중, 고교가 심각한 교사 부족에 따라 파행 운영이 불가피한 현실에 직면했다.
교육 당국에 따르면 현재 전국 50개 주와 워싱턴DC 등 교육구마다 교직원 부족을 호소하고 있다.
팬데믹으로 인해 2020년 3월부터 지난 5월까지 교사 320만여 명 중 30만 명이 사직했다.
학교 급식이나 통학 버스 담당 관리직 등에도 필요 인원의 3분의 1가량이 채워지지 않았다는 추산이다.
USA투데이는 택사스, 미주리, 콜로라도 등에서 500여 학교가 교사 부족으로 주4일 수업을 한다고 보도했다. 뉴저지주는 내달부터는 여러 반을 묶어 온라인 화상 수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런 현상은 업무 강도에 비해 낮은 급여와 복지 탓에 10여 년간 누적된 문제라는 지적이다.
팬데믹으로 교실 수업이 중단되고 소셜미디어 확산으로 학부모 간섭과 학생들 반항 사례가 늘고 있어 교권이 추락하고 있고, 잇따른 교내 총격 사건과 인종, 성, 역사 교육을 둘러싼 정치적 이슈가 제기되면서 교단을 떠나는 이들이 급증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분석했다.
최근 갤럽조사에서 미 교사의 44%가 탈진 증후군 즉 Burn out을 겪고 있다는 것이 밝혀져 모든 직종 중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그리고 55%는 조기 퇴직을 심각하게 고려 중이라고 답했다.
이에 따라 각 주는 채용 요건을 대폭 완화하며 교사 확보에 나서고 있다.
플로리다주는 대학 졸업장도 없는 퇴역 군인이 최대 5년간 교사로 근무하도록 허용하는 법안을 발효시켰다.
애리조나주는 아프리카, 인도, 필리핀 등 해외 개발도상국 교사들까지 영입할 정도다. 캘리포니아주는 교사에게 관사를 제공하기로 했다.
그 외 주 방위군이나 공무원을 임시 대체 교사나 학교 관리직에 투입하거나 대학생이나 교직에 고교생을 보조 교사로 활용하는 곳도 있다.
은퇴한 고령 교사의 복직 규제도 없애고 있다. 평균 6만 달러 수준인 연봉을 올리고 인센티브도 늘린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등 일부 중, 고교에서는 급식이나 청소 등을 해 줄 인력이 가정 형편이 어려운 재학생에게 시급을 주고 일을 시켜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점봉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