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급식 허위청구 2억5,000만달러‘꿀꺽’

99
<사진 캡처>

코로나 관련 최대규모 사기

한 비영리 단체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저소득층 아동 급식’을 명목으로 정부 지원금을 무려 2억5,000만달러 이상 빼돌린 혐의로 기소됐다.
21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네소타 연방 검찰은 전날 세인트 앤서니에 기반한 비영리 단체 ‘피딩 아워 퓨처’(Feeding Our Future·FOF) 설립자 겸 사무총장 에이미 보크와 직원 47명을 음모·전신사기·돈세탁·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체포·기소했다며 “팬데믹을 악용한 최대 규모 사기 사건”이라고 밝혔다.
FOF는 팬데믹 여파로 끼니를 거르게 된 저소득층 어린이 수만 명에게 음식을 제공하겠다며 200여 급식소 개설을 돕고 후원을 자처한 뒤 연방 농무부(USDA) 영양보충지원 프로그램(SNAP)을 통해 정부에 식비 상환을 청구했다.
검찰은 “실제 제공된 끼니는 ‘새 발의 피’에 불과했고 이들은 정부 기금으로 고급 자동차, 부동산, 보석 등을 구매했다”며 보크 일당이 허위 청구서를 제출하고 부정하게 돈을 챙겼다고 지적했다.
앤디 루거 미네소타 연방 검사장은 “FOF는 임의로 이름을 생성하는 온라인 툴을 이용해 급식 대상자 명단을 만든 후 정부에 1억2,500만여 끼니에 대한 허위 식비를 청구했다”며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매일 2,500명분의 급식을 꼬박꼬박 제공한 것으로 기록된 한 급식소의 식비 상환 청구서를 내보였다. 그는 “정부는 지금까지 5,000만달러를 회수했으며 회수금은 더 커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보크 일당은 미네소타 중부 윌마의 작은 식당을 월 4만달러에 임대해 급식소로 운영하면서 11개월간 160만건의 음식을 제공했다며 정부 상환을 청구했다. 그러나 급식 대상자 명단에 오른 2,000여명 어린이 이름 가운데 단 33명만 실존 인물로 확인됐다.
FOF가 정부로부터 상환받은 식비는 팬데믹 이전인 2018년 30만7,000달러에서 2019년 345만달러, 2020년 4,270만달러, 2021년 1억9,790만달러로 급증했다. FOF는 2021년 한 해에만 행정 수수료로 1,800만달러를 챙겼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