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노동착취 논란 소송 휘말린 현대차

327

“미성년자 불법 고용 은폐”
 브랜드이미지 타격 불가피

현대자동차가 자회사의 미성년자 노동 착취 논란 문제를 두고 결국 법정 싸움을 하게 됐다. 캘리포니아에서 집단 소송이 제기된 것인데 브랜드 이미지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1일 앨라배마 지역언론 앨닷컴에 따르면 최근 연방 법원 캘리포니아 센트럴 지법에 현대차에 대한 집단소송이 제기됐다. 이는 지난달 22일 로이터 통신이 현대차의 자동차 부품 제조 자회사 ‘스마트’(SMART)가 약 50명의 미성년자를 불법 고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지 10여 일만에 관련 논란이 법정 다툼으로 비화한 것이다. 스마트는 현대차가 100% 지분을 보유한 자회사로 각종 자동차 부품을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에 공급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소송을 제기한 청구인은 캘리포니아에 사는 현대차 소유주다. 앨닷컴에 따르면 소나타 2012년 모델을 보유한 이 여성은 그동안 현대차를 구매한 모든 고객들을 대표해 이번 아동 노동 착취 논란으로 현대차가 자신들에게 실질적인 피해를 줬다고 주장하고 있다. 청구인은 앨닷컴과 인터뷰에서 “현대차가 미국에서 미성년자를 불법으로 고용한다는 사실을 알았다면 절대 차를 사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에 대한 법정 소송에는 구체적으로 아동 노동 착취와 불공정경쟁, 허위광고 등의 문제가 포함됐다. 앨닷컴에 따르면 청구인은 관련 법적 절차를 밟으면서 “미성년 아동을 고용해 만들어진 자동차를 구매하고 싶어하는 소비자는 미국에 없을 것”이라며 “현대차의 마케팅에서는 아동 노동이 차량 제작에 관여됐다는 사실이 은폐됐다”고 지적했다.
현대차는 자회사가 관여된 아동 노동 착취 논란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앞서 현대차 관계자는 관련 문제에 “우리는 어떤 회사에서도 불법적인 고용 관행을 용납하지 않는다”며 “모든 지방법과 주법, 연방법의 준수를 요구하는 정책과 절차를 갖추고 있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관련 논란이 커지고 법정 다툼으로 비화된 가운데 현대차는 새로 나온 소송에 대한 앨닷컴의 논평 요청에는 대답을 하지 않았다.

이번 논란이 법정 소송까지 가게 된만큼 재판 결과와 별개로 현대차는 브랜드 이미지에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현대차는 문제가 불거진 앨라배마 공장에 약 3억 달러를 투자해 전기차 생산 시설 설립을 준비 중인데 문제가 심화되면 미래차 시장 전략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법정 다툼과 별개로 당국의 조사도 진행되고 있다. 로이터와 인터뷰한 앨라배마주 노동부 대변인은 “연방 노동부 및 기타 기관과 협력해 관련 안건을 조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