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성학대 가톨릭 성직자 최소 685명”

0
1208

리사 매디간 일리노이주 검찰총장 예비조사 결과 발표

일리노이주에서 아동 성학대 의혹에 연루된 가톨릭 성직자가 7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19일 AP통신 등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리사 매디간 주검찰총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일리노이주 가톨릭교회 측이 애초 185명이 성학대에 연루됐다고 밝혔으나 예비조사 결과 이보다 500명 이상 많은 최소 685명으로 파악됐다고 공개했다. 매디간 총장은 또 교회 측의 자체 조사가 미비한 데다 상당수의 경우 관련 사실도 사법당국과 아동복지 당국에 통보조차 되지 않았다며 이번 수사로 가톨릭교회의 자체 감시 기능이 가능하지 않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검찰은 해당 가톨릭교구가 최근 4개월간 성학대를 저지른 게 확실한 45명의 명단을 확보한 가운데 185건의 성학대 행위를 적발해 냈지만, 이는 검찰 수사에서 드러난 사례보다 훨씬 적은 수준이라고 전했다. 검찰은 성명에서 “일리노이주 가톨릭교회가 성학대를 둘러싼 정확한 정보를 생존자나 교구 주민, 일반인에게 제공해야 하는 도덕적 의무를 저버렸다”고 꼬집었다. 검찰 보고서<사진>는 그러나 언제 성학대 주장이 제기됐고 해당 성직자가 누구인지 등에 대해서는 정확히 언급하지 않았다. 검찰 대변인은 성학대 행위가 수십 년 전부터 이뤄졌으며 당사자가 이미 사망한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주검찰 측의 이번 수사 결과 발표는 특히 가톨릭교회의 애초 발표 보다 무려 500명 이상 많은 것으로 드러나면서 교회의 부실 조사와 대응이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등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일리노이주 가톨릭교구 지도자들은 성학대 행위에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 ‘성직자성학대생존자네트워크'(SNAP) 시카고지역 대표 래리 앤톤센은 주검찰이 올바른 일을 하고있고 수사는 더 진행돼야 한다면서 일리노이주 법원은 펜실베니아주처럼 대배심을 열어 이 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리노이주 검찰의 이번 성학대 수사 공개로 미국내 가톨릭교회는 또 다시 타격을 받게 됐다. 펜실베니아주 사법당국은 지난 8월 1940년대부터70년에 걸쳐 가톨릭 사제 301명이 1천명이넘는 아동을 성적으로 학대했다는 조사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발표해 큰 파문이 일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사건을 계기로 다음 달 시카고에서 미국 주교 등을 만나 이 문제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연방수사당국은지난 10월 처음으로 가톨릭교구 성직자들의 성학대에 대해 전면 조사에 나섰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