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이르면 7월 매각 공고

293

하반기를 기점으로 아시아나항공 매각 절차가 본격화된다.

이세훈 금융위원회 구조개선정책관은 “이르면 7월에 아시아나항공 매각 입찰 공고를 낼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그는 이날 기업구조조정 제도 점검 태스크포스(TF) 출범 브리핑에서 관련 질의를 받고 이같이 답변했다. 이 정책관은 “현재 매각 주간사를 선정하고 실사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이런 절차가 마무리되면 기본적인 매각 구조를 짠 후 입찰 공고를 낸다”고 설명했다.이어 “입찰 공고까지는 2~3개월이 걸릴 것으로 본다”고 부연했다.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의 정상화를 위해 모두 1조7,3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 중 1조6천억원은 아시아나항공에 직접 지원하고 나머지 1,300억원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금호고속에 주기로 했다. 채권단은 연내에 본계약 체결을 목표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