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에 최루액 공격’증오범죄 기소

222
<뉴욕포스트 캡처>

지난주 맨해튼서 난동

뉴욕 한복판에서 아시아계 여성들을 상대로 인종차별적 폭언과 함께 페퍼스프레이(최루액 분사기) 공격을 가한 40대 여성이 붙잡혀 증오범죄 혐의로 법정에 서게 됐다.
19일 CNN방송 등에 따르면 뉴욕시 맨해튼지방검찰청은 전날 밤 플로리다주 여성 매들린 바커(47)에 대한 기소인정 여부 절차를 밟았다고 밝혔다. 검찰은 바커를 3급 폭행 등 다수의 증오범죄 혐의로 기소했다. 법원은 바커의 보석금으로 2만달러를 책정했다.

플로리다주 메릿아일랜드 출신인 바커는 지난 11일 저녁 뉴욕시 맨해튼 미트패킹 지구에서 아시아계 여성 4명에게 페퍼스프레이를 뿌리고 이 중 3명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당시 잃어버린 가방을 찾고 있던 한 피해 여성에게 ‘나를 괴롭히지 말라’며 시비를 걸다 “너희들 고향으로 돌아가라”며 폭언한 것으로 조사됐다. 바커는 피해 여성들을 돕던 아시아계 남성에게도 “이 XX들을 너희 나라로 데리고 가라”고 소리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상황을 담은 동영상이 퍼지자 뉴욕경찰(NYPD) 증오범죄 태스크포스(TF)가 이 사건을 맡아 수사했다. 그대로 현장을 떠났던 바커는 얼굴을 알아본 목격자의 제보로 경찰에 체포됐다.
미 전역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아시아계 등을 겨냥한 증오범죄가 급증하고 있다. NYPD 증오범죄 TF에 따르면 지난해 3월 말부터 올해 3월 말까지 577건의 증오범죄가 발생했는데 이 중 110건이 아시아계를 타깃으로 삼았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